본문으로 바로가기
63614944 0232020102263614944 04 0403001 6.2.0-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366854000 1603366868000

美, 중국 언론 6곳 외국사절단으로 추가 지정…中 "조치 나설 것" 경고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미국이 21일(현지시간) 중국에 본사를 두고 운영되는 중국 언론사 6곳을 '외국사절단'으로 지정하자 중국 정부가 강력 반발했다.


AP통신 등에 따르면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부 장관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중국 공산당의 선전에 맞서기 위해 이같이 조치했다고 밝혔다. 대상 매체는 이코노믹 데일리, 제팡 데일리(해방일보), 이차이 글로벌, 신민 이브닝 뉴스, 차이나 프레스 사회과학, 베이징 리뷰 등이다.


폼페이오 장관은 "모두 외국 정부에 의해 실질적으로 소유되거나 효과적으로 통제된다"면서 이 언론사들은 모두 중국 공산당의 영향권에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들 매체가 미국에서 출판할 수 있는 것에 어떠한 제한도 두지 않는다"면서도 "단지 정보의 소비자인 미국인이 자유 언론이 쓴 뉴스와 중국 공산당이 배포하는 선전을 구분할 수 있도록 하기를 바란다. 그들은 같은 것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번 조치로 올해 미국에서 외국사절단으로 지정된 중국 언론은 15개에 달한다고 외신들은 전했다. 미국 정부가 외국사절단으로 지정한 언론사는 국무부에 미국 내 인력 명단과 부동산 등 자산 보유 현황에 대한 정보를 의무적으로 통지해야 한다. 앞서 미 국무부는 2월에 신화통신 등 5개, 6월에 중국중앙(CC)TV 등 4개를 외국사절단으로 지정했다.


AP는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다음달 대선을 앞두고 새로운 제한으로 반(反) 중국 조치를 한층 강화하려고 하고 있다면서 "이미 악화하고 있는 미·중 관계의 긴장이 더욱 심화할 것"이라고 전했다.


중국 정부는 이번 미국의 조치에 강력 반발했다.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2일 정례 브리핑에서 "최근 들어 미국 정부는 중국 매체와 그 직원의 정당한 보도 활동에 대해 아무 근거 없고 이유도 없이 정치적 압박을 가하고 있다"면서 "이런 행위는 미국에 주재하는 언론과 기자에 대한 정치적 압박"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중국은 미국의 비이성적인 행위에 대해 결연한 반대와 강력한 유감을 표한다"면서 "중국은 이에 대해 정당하고 필요한 조치에 나설 것"이라고 경고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