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12071 0242020102263612071 04 0401001 6.2.0-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356944000 1603357245000

中, 23일 한국전쟁 70주년 대회 전국 생중계..시진핑 연설

글자크기

中 항미원조 작전 70주년 기념대회

시진핑 중요 연설…전국 생중계

이데일리

시진핑(오른쪽) 중국 국가 주석이 19일 당 간부들과 함께 베이징의 인민혁명 군사박물관에서 열리고 있는 ‘항미원조(抗美援朝·한국전쟁의 중국식 명칭) 전쟁’ 참전 70주년 전시회를 둘러보고 있다. (사진=신화/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베이징=이데일리 신정은 특파원] 중국이 ‘항미원조(抗美援朝·한국전쟁의 중국식 표현) 전쟁’ 참전 70주년 기념 대회를 연다. 미국과의 갈등 속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이 어떤 메시지를 꺼낼지 주목된다.

22일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에 따르면 오는 23일 오전 10시(중국시간) 베이징(北京) 인민대회당에서 ‘항미원조 작전 70주년’ 기념 대회가 열린다. 중국은 미국에 맞서 북한을 지원했다는 의미에서 한국전쟁을 항미원조 전쟁이라 부른다.

시 주석은 이날 행사에서 중요한 연설을 할 예정이다. 행사는 중국중앙(CC)방송, 신화통신 등을 통해서 전국에 생중계 된다.

중국 정부는 한국전쟁을 미국의 패권 확장에 맞서 싸워 승리한 전쟁으로 포장해 선전하고 있다. 미중 갈등 속에서 애국주의를 고취하고 내부 단결을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시 주석은 지난 19일 인민혁명군사박물관에서 열린 ‘항미원조 작전 70주년 전시’도 직접 참석해서 “정의, 평화, 인민의 승리”라며 항미원조 정신을 계승해야한다고 역설했다. 이번 기념 대회에서 시 주석의 연설도 유사한 내용이 언급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중국 공산당과 국무원, 중앙군사위원회는 한국전쟁에 참전한 중국 군인들에게 항미원조 작전 70주년 기념장을 수여했다. 금과 은으로 도금한 이 기념장은 중국과 북한의 양국 국기로 주변을 장식하고 평화를 상징하는 비둘기와 총을 든 군인의 모습을 새겼다. 중국군의 참전 의미를 정당화하는 데 주력한 것으로 보인다.

다만 중국 내에서도 한국과 관계를 위해서 한국전쟁을 너무 부각해선 안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한 베이징 소식통은 “중국이 항미원조 전쟁을 띄우는 것은 생존해 있는 참전 군인들을 위함이 더 더 크다”며 “애국심을 강조하되 한중 관계를 고려해 한국을 겨냥하는 발언을 하진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