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10421 0562020102263610421 04 0402003 6.2.0-RELEASE 56 세계일보 62165766 false true false false 1603354254000 1603355993000

도쿄대 “마스크, 코로나19 바이러스 차단효과 있다”

글자크기

마스크를 착용하면 바이러스 확산 억제… 바이러스를 줄이는 데 효과 / “마스크 제대로 착용하는 것이 중요해”

세계일보

일본 도쿄 시민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 마스크를 쓴 채 번화가인 시부야의 횡단보도를 건너고 있다. 도쿄 AP=연합뉴스


마스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바이러스 차단에 효과가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22일 NHK 보도에 따르면, 도쿄대 의대 연구팀은 이날 마스크를 착용하면 바이러스 확산을 억제하고 흡입하는 바이러스를 줄이는데 효과가 있다고 밝혔다.

가와오카 요시히로(河岡義裕) 교수가 이끄는 연구팀은 실제 코로나19 바이러스를 사용해 실험을 실시했다.

연구팀은 코로나19 바이러스를 포함한 비말(침방울)을 뿜는 마네킹과 공기를 흡입하는 마네킹을 마주보게 설치한 후 마스크 효과를 조사했다.

연구팀은 천 마스크와 수술용 마스크, 그리고 미국 의료인용 N95 마스크의 바이러스 차단 효과를 비교했다.

실험 결과, 공기를 흡입하는 마네킹만 마스크를 썼을 경우 흡입한 바이러스의 양이 천 마스크에서 17% 감소하고, 수술용 마스크에서는 47% 줄어든 것으로 확인됐다. N95 마스크의 경우 79% 감소했다.

비말을 뿜는 쪽에만 마스크를 착용한 경우에는 맞은편 마네킹이 흡입한 바이러스의 양은 천 마스크와 수술용 마스크 모두 70% 이상 줄었다.

양쪽 모두 마스크를 착용한 경우에도 효과는 있었다. 다만 바이러스의 흡입을 완전히 방지하지는 못했다.

가와오카 교수는 “지금까지 실제 바이러스를 사용해 마스크의 효과가 검증된 것은 없었다”며 “마스크를 제대로 착용하는 것이 중요한 것으로 밝혀졌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다만 마스크를 쓴다고 해서 완전히 바이러스를 막는 것은 아니기 때문에 마스크를 과신하지 않는 것도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22일 일본 수도 도쿄(東京)도에서 코로나19 신규 감염자 수가 사흘 연속 100명을 넘었다.

NHK, 니혼게이자이 신문(코로나19)에 따르면 도쿄도는 이날 185명의 신규 확진자가 확인됐다고 발표했다. 전날 284명에 비해서는 줄어들었으나 여전히 높은 수치다. 20일 139명, 21일 150명에 이어 사흘 연속 신규 감염자 수가 100명을 넘었다.

중증 환자는 전날과 같이 24명이었다. 이로써 도쿄도 누적 확진자 수는 2만9520명으로 늘었다.

185명 가운데 20대와 30대가 각각 42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50대가 27명 등이었다. 중증화 위험이 높은 65세 이상 감염자는 29명이었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