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96198 0562020102263596198 04 0403003 6.2.0-RELEASE 56 세계일보 59291753 false true false false 1603334783000 1603341350000

유세 출격한 오바마, 트럼프 맹공 “대통령직을 리얼리티 쇼처럼 대해”

글자크기

“표를 던지기 위해 11월3일까지 기다릴 필요는 없어” / “진짜 4년 전보다 형편이 나아진 사람은 오직 트럼프의 세금 감면 혜택을 받은 갑부들”

세계일보

바이든 후보 첫 지원 유세 나선 오바마 전 대통령. AP=연합뉴스


11월 미국 대선을 13일가량 앞두고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이 본격적인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 지원 유세에 뛰어들었다. 그는 첫 유세부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향한 맹공을 퍼부었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 유튜브 ‘조 바이든’ 채널로 생중계된 펜실베이니아 필라델피아 드라이브인 유세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향해 “자신 직무에 진지하게 임할 역량이 없다”라고 작심 비판 발언을 쏟아냈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당신들에게 조 바이든과 카멀라 해리스를 백악관에 데려가 달라고 요청하기 위해 오늘 밤 이 자리에 돌아왔다”라고 했다.

이어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선거일까지 13일이 남았다”라며 “표를 던지기 위해 11월3일까지 기다릴 필요는 없다”라고 발언하며 선거 참여를 독려했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을 향해 “나는 그가 조금이라도 진지한 직무 수행에 관심을 보이길 바랐다. 하지만 그런 일은 일어나지 않았다”라고 했다.

이어 “그(트럼프)는 그 직무를 행하는 것, 그리고 자신과 자신 친구들을 제외한 모든 이를 돕는 것에 아무런 관심도 보이지 않았다”라고 했다. 또 “대통령 직무를 리얼리티 쇼처럼 대했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문제는 이게 리얼리티 쇼가 아니라 현실이라는 것”이라며 “최소 22만5000명의 미국인이 죽었다”라고 발언, 트럼프 행정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미비를 향해서도 날을 세웠다.

그는 또 전날 트럼프 대통령이 갤럽 여론조사를 거론하며 “국민 56%가 4년 전이 아니라 지금에 머물길 원한다”라고 발언한 점을 겨냥, “진짜 4년 전보다 형편이 나아진 사람은 오직 트럼프의 세금 감면 혜택을 받은 갑부들”이라고 꼬집었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그는 계속 중국과 거래해왔다. 그가 비밀 중국 계좌를 보유했기 때문”이라며 “어떻게 이런 일이 가능한가”라고 따졌다.

이어 “내가 재선 선거 운동을 할 때 비밀 중국 계좌를 보유했다면 상상할 수 있겠나”라고 물었다. 아울러 트럼프 대통령 세금 의혹을 거론, “그는 미국에 내는 돈보다 많은 돈을 외국 정부에 보냈을 수도 있다”라고 했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트럼프는 백악관 입성 첫해에 고작 750달러를 연방소득세로 냈다”라며 “나는 15살에 배스킨라빈스에서 처음 일을 시작했고, 그 해에 아마 (트럼프 대통령보다) 세금을 더 냈을 것”이라고 비꼬았다.

그는 “현 대통령은 자신이 물려받은 경제에 관해선 완전한 신용을 원하면서, 자신이 무시한 팬데믹에 관해선 아무 비난도 받지 않길 원한다”라며 “(대통령) 직책은 그렇게 굴러가지 않는다. TV 곁 트위터로는 문제를 바로 잡지 못한다”라고 일갈했다.

그는 “하지만 좋은 소식은 당신이 지금 당장 변화를 선택할 수 있다는 것이고, 미국의 대통령과 부통령으로 내 친구 조 바이든과 그 러닝메이트 카멀라 해리스에게 투표할 수 있다는 것”이라고 발언, 바이든·해리스 팀에 표를 던져 달라고 호소했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대통령직은 당신이 누구인가를 바꾸지 않는다. 당신이 누구인가를 드러낸다“라며 ”조는 (내가 대통령이던 시절) 중요한 결정을 내릴 때 가장 마지막까지 방에 남아 있던 사람이고, 나를 더 나은 대통령이 되게 했다“라고 강조했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대선일까지) 13일 동안 우리가 하는 일이 향후 수십 년에 영향을 미친다”라며 투표 독려를 거듭 호소했다.

한편 CNN방송도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가장 직접적인 공격’이라고 했고, 로이터통신은 오바마의 등장이 마지막 TV토론을 앞두고 두문불출한 바이든의 공백을 메웠다고 촌평했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오바마 전 대통령은 주말인 24일과 내주 캐스팅보트로 꼽히는 격전지 플로리다에 지원에 나선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