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80476 0252020102163580476 01 0101001 6.2.0-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271610000 1603272353000

김도읍 “추미애 망나니 칼춤, 盧탄핵 낙인 지워보려는 것”

글자크기
조선일보

김도읍 국민의힘 의원/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김도읍 의원은 21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대검이 국민을 기망했다”고 주장한데 대해 “문재인 대통령은 추 장관의 ‘망나니 칼춤’에 부화뇌동하지 말고 추미애 장관을 즉각 경질하라”고 했다.

추 장관은 지난 19일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세 번째 지휘권을 발동했고, 이날은 “(윤 총장의 검찰이) 콩으로 메주를 쑨다고 해도 곧이들을 국민이 없을 지경에 이르렀다”고도 했다.

이에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민의힘 간사인 김 의원은 성명에서 “국민을 기망한 것은 대검이 아니라 사기 피의자의 편지 한 통에 묻고 따지지도 않고 ‘망나니 칼춤’ 추는 추미애 장관”이라고 했다. 이어 “추 장관은 지금 권력에 눈이 멀었다”며 “자신의 정치적 야욕을 위해 검찰개혁을 핑계삼아 무자비하게 칼을 휘둘러 노무현 대통령 탄핵을 주도했다는 정치적 낙인을 지우고 민주당 열성 지지층의 마음을 얻어보겠다는 작전을 짠 것”이라고 했다.

또 “추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은 윤석열 총장을 찍어내기 위한 권모술수”라며 “윤 총장이 물러나면 결국 수사 방향이 바뀔 것이고, 박수치는 건 라임 사건 주범과 그 비호 세력이 될 것”이라고도 했다.

그는 “성역 없는 수사를 한다면 민주당이 특검에 반대할 이유가 없다”며 “민주당은 즉각 특검 제안을 수용하길 다시 한번 촉구한다”고 했다.

[선정민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