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78168 0352020102163578168 01 0103001 6.2.0-RELEASE 35 한겨레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267139000 1603302906000

‘소신’ 못품은 민주당…금태섭 “비판 입막아” 탈당

글자크기
조국 청문회 때 여당서 유일 반대

공수처법 당론 어기고 기권 ‘징계’

“재심청구 5개월 지나도 답 없어”

“철새 정치인” “안타깝고 아쉽다”

민주당내에서도 시선은 엇갈려

정당내 민주주의 성찰 숙제 남겨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 처리 등 문재인 정부의 사활적 이해가 걸린 현안들에 대해 거침없이 소수의견을 밝혀온 금태섭 전 의원이 21일 더불어민주당을 떠났다. 재선도 하지 못한 비주류 원외 정치인의 탈당을 두고 정치권은 종일 술렁였다. 금태섭이란 이름 석자의 상징성이 그만큼 컸기 때문이다.

한겨레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 법안에 기권표를 행사했다는 이유로 당의 징계 처분을 받았던 더불어민주당 금태섭 전 의원이 21일 탈당을 선언했다. 사진은 지난 2월18일 의원총회에 참석한 금태섭 전 의원.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민주당을 떠나며’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공수처 당론에 따르지 않았다는 이유로 징계 처분을 받고 재심을 청구한 지 5개월, 당 지도부가 바뀐 지도 두달이 지났다. 하지만 민주당은 아무런 결정도 내리지 않고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는 차라리 내가 떠나는 것이 맞는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예전의 유연함과 겸손함, 소통의 문화를 찾아볼 수 없을 정도로 변했다. 편 가르기로 국민들을 대립시키고 생각이 다른 사람을 범법자, 친일파로 몰아붙이며 윽박지르는 오만한 태도가 가장 큰 문제다. 건강한 비판이나 자기반성은 ‘내부 총질’로 몰리고 입을 막기 위한 문자 폭탄과 악플의 좌표가 찍힌다”며 민주당의 현재 상황을 정면으로 비판했다.

그의 탈당을 바라보는 시선은 당내에서도 엇갈렸다. 21대 총선 직전 금 전 의원 지역구에 공천을 신청하기도 했던 김남국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자신의 이익과 자리만 쫓아다니는 철새 정치인”이라고 맹비난했다. 정청래 의원은 과거 안철수 캠프에 몸담았던 금 전 의원의 이력을 상기시키며 “다음 총선을 생각하면 국민의힘이 더 당기겠지만 그래도 한때 한솥밥을 먹었던 철수 형이 외롭다. 이럴 때 힘 보태주는 것이 사람”이라고 비꼬았다.

20대 국회 때 이른바 ‘조·금·박·해’(조응천·금태섭·박용진·김해영)라 불리며 당내에서 소신발언을 이어온 의원들은 그의 선택에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박용진 의원은 페이스북에 “금 의원님의 선택을 비난할 수는 없지만 동의하기 어렵다. 정당정치주의자로서, 당에 변화가 필요한 지점이 있다면 그 변화를 만들어내는 것 역시 우리가 감당해야 할 일이라고 생각한다”는 글을 남겼다. 조응천 의원도 “그간 우리가 비난을 감수하고서라도 쓴소리를 마다치 않았던 것은 우리가 속한 민주당을 더 건강하고 상식적인 집단으로 만들기 위한 것”이라며 “이 부분에 대해선 금 의원과 제 판단이 다른 것 같다”고 아쉬워했다. 김해영 전 의원은 <한겨레>와의 통화에서 “안타깝고 아쉽다. 어떤 곳에서든 중요한 역할을 하길 바란다”며 말을 아꼈다.

금 전 의원은 의정 생활 동안 ‘유일한’이라는 수식어가 자주 붙는 인물이었다. 현역으로 ‘퀴어 퍼레이드’에 참석한 유일한 의원이었고,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을 반대한 유일한 여당 청문위원이기도 했다. 지난해 7월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도 금 전 의원은 여당 안에서 윤 후보자에게 가장 비판적인 태도를 보였다.

가장 큰 논란은 지난해 12월 공수처법 본회의 처리 과정에서 당론과 달리 기권표를 던진 직후 벌어졌다. 일부 당원들은 올해 초 금 전 의원에 대한 징계요구서를 당에 제출했고, 결국 지난 5월 당 윤리심판원의 ‘경고’ 처분으로 이어졌다. 21대 총선 당내 경선에서 강선우 의원에게 밀려 탈락한 뒤에 받은 징계 처분이라 논란이 적지 않았다. 금 전 의원은 “국회의원의 양심과 소신에 따라 한 표결을 이유로 징계하는 것은 헌법 정신에 반하는 일”이라며 재심을 청구했지만, 당 윤리심판원은 이후 5개월이 다 되도록 재심 결론을 내놓지 않았다. 그의 징계를 둘러싼 논쟁은 당론과 소신이 충돌할 때 국회의원은 어떤 선택을 내려야 하는지에 대해 깊은 고민거리를 던졌다. 아울러 민주당에는 정당 내 민주주의와 포용성에 대한 성찰을 숙제로 남겼다.

한겨레

금태섭 전 의원이 페이스북에 남긴 탈당의 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환봉 김미나 기자 bonge@hani.co.kr

▶더불어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언론, 한겨레 구독하세요!
▶네이버 채널 한겨레21 구독▶2005년 이전 <한겨레> 기사 보기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