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54750 0252020102163554750 01 0103001 6.2.0-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216800000 1603216867000

박관용 “요즘 야당이 제역할 못하고 있다” 김종인 “MB·朴 문제 사과, 말리지 마라”

글자크기

박관용 의장, 金 면전서 쓴소리… “주류인 영남세력 반감 대변” 해석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기존 당 주류인 영남 세력 간 충돌이 격해지고 있다. 김 위원장은 지난 19일 당 비공개 회의에서 “내가 이명박, 박근혜 전 대통령 문제에 대해 국민께 사과하려 했는데 여기 계신 분들이 재판까지 기다리자고 해서 안 했다"며 “그런데 이제는 해야겠다. 재·보선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한다. 김 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보수를 살리겠다는 말도 쓰지 말라”고 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자 바로 다음 날인 20일 국민의힘 박관용 상임고문단 의장이 김 위원장 면전에서 “야당이 야당 역할을 제대로 못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박 의장은 부산 출신으로 국회의장을 지낸 보수 원로다.

조선일보

국민의힘 김종인 비대위원장이 20일 오전 여의도 한삭당에서 열린 상임고문단 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 의장은 이날 오전 여의도 한 식당에서 열린 상임고문단 회의에서 “얼굴 좀 붉히고 말하더라도 제 얘길 좀 들어 달라”며 비판을 시작했다. 박 의장은 “야당은 여당을 비판하고 새로운 정책을 개발해 다음 정권을 잡는 정당”이라며 “야당 역할은 여당보다 훨씬 더 열정적, 적극적이어야 하고 공격적이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야당은 비판적이어야 하는데 야당이 그 역할을 못 하고 있다는 게 제 개인적인 생각”이라며 “야당이 야당답게 집권할 수 있는 열정을 가진 정당으로 바뀌어주길 간절히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박 의장 발언 직후 창밖을 내다보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박 의장의 이날 발언은 단순히 원로의 충고 성격을 넘어 당 주류인 영남 세력들의 김 위원장에 대한 반감을 대변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문재인 정부의 잇단 실정에도 국민의힘 지지율이 반등하지 않는 가운데, 김 위원장이 최근 여권이 추진하는 경제 3법 개정에 협조 가능성을 비치고 상당수 중진이 반발하면서 “정체성 논란이 본격화됐다”는 말이 나왔었다. 김 위원장이 지난 16일 부산에서 시장 선거와 관련해 “큰 설계로 부산 발전의 미래를 그리는 인물이 없다. 아직 적격자가 안 보인다”고 한 것에 대해서도 영남권 중진들을 중심으로 ‘사람이 없다고만 하면 어떻게 하냐’는 논란이 확산됐었다. 부산 5선인 조경태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비대위 체제를 여기서 끝내자"며 전당대회 개최를 요구했다.

조선일보

김종인(오른쪽)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의 한 식당에서 열린 상임고문단회의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상임고문단 의장인 박관용(왼쪽) 전 국회의장은 이날“야당이 야당 역할을 못 하고 있다”고 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반면, 김 위원장은 지난 19일 당의 기존 주류 세력을 향한 불만을 여과 없이 드러냈다. 김 위원장은 당 회의에서 이명박, 박근혜 전 대통령 문제에 대한 사과 의지를 강하게 표명하면서 “보수를 살리겠다”는 말도 가능하면 쓰지 말라고 했다고 한다. 회의 참석자들에 따르면, 김 위원장이 “지금 보수가 대략 15%밖에 안 되는데 보수만을 강조해서 되겠느냐”고 했다는 것이다. 김 위원장은 ‘보수 세력 결집’만을 강조하면 선거 승패를 좌우하는 중도층 마음을 얻기가 어렵다고 보고 있다. 김 위원장과 가까운 당 관계자는 “보수의 가치를 부정하자는 뜻이 전혀 아니었다”며 "기존 ‘집토끼’만 바라보는 당 영남 세력들에게 중도층의 마음을 잡기 위한 노력을 하라는 취지”라고 했다.

김 위원장은 “당 정강·정책에 경제민주화를 넣어놨지만 입법 활동이 하나도 안 되고 있다”며 의원들을 질타한 것으로도 알려졌다. 김 위원장이 ‘경제민주화’를 전면에 내세우고 당 쇄신 의지를 밝혔지만, 의원들 설득에 한계를 드러내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국정감사 기간이 끝나고 기존 당협위원장들을 재정비하는 당무감사 결과가 발표되면, 김 위원장과 당 주류 세력 간 갈등은 더욱 첨예해질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한 수도권 의원은 “내년 보궐선거를 치러야 하는 김종인 비대위 체제가 연말부터 본격적인 시험대에 올라가게 되는 것"이라며 “원외 당대표 신분인 김 위원장이 자신의 정책 구상을 실현시킬 원내 세력을 구축해야 한다”고 했다. 한 비례대표 의원은 “내년 서울과 부산시장 선거를 위한 후보군을 빨리 수면 위로 부상시키는 게 김 위원장의 최우선 책무”라고 했다.

[이슬비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