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48013 0032020100263148013 03 0304001 6.1.20-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595301000 1601595310000

STX조선 무급휴직 근로자 조경수 29만 포기 심었다

글자크기
연합뉴스

공공근로 중인 STX조선해양 직원들
[창원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경남 창원시는 공공근로사업에 참여한 STX조선해양 무급휴직자들이 도심에 조경수 29만 포기를 심었다고 2일 밝혔다.

창원시는 지난 8월 초 조선업 종사자 중 6개월 이상 무급 휴직자를 중심으로 '그린 일자리'사업 참여자를 공고했다.

STX조선해양 무급휴직자 82명이 참여했다.

이들은 8월 10일부터 9월 29일까지 50일간 창원시 중심도로인 원이대로(장미공원∼명곡광장) 5㎞ 구간에 걸쳐 맥문동, 털머위 등 지피식물 29만 포기를 심고 제초작업을 했다.

그린 일자리는 경남도, 창원시, STX조선해양이 지난 7월 23일 체결한 노사정 협약 후속 조치다.

STX조선은 인건비 등 고정비를 줄이고자 2018년 6월부터 생산직 500여명이 무급순환 휴직을 하고 있다.

250여명씩 번갈아 6개월 일하고 6개월은 월급을 받지 않고 대기한다.

노조원들은 순환 무급휴직이 3년째에 접어들면서 극심한 생활고를 겪자 무급순환 휴직 중단을 촉구하며 지난 5월 27일부터 부분파업을, 6월 1일부터 전면 파업에 들어갔다.

경남도와 창원시는 무급휴직자를 대상으로 공공근로 사업을 제안했고 STX 노사가 이를 받아들였다.

7월 23일 노사정 협약을 하면서 파업이 끝났다.

창원시는 시비를 들여 STX조선 노조원들에게 공공 일자리를 제공한다.

seam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