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46954 0532020100263146954 04 0401001 6.1.19-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true true 1601578988000 1601601397000

TV토론 마친 바이든, 앵커에게 속삭인 말

글자크기

크리스 월리스 앵커, 첫 TV토론 후일담

워싱턴=CBS노컷뉴스 권민철 특파원

노컷뉴스

29일(미국시간) 미국 대선 1차 TV토론이 끝난 직후 바이든 후보가 크리스 월리스 앵커에게 다가가 속삭이고 있다. (사진=WSJ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것이 단지 토론의 시작뿐만 아니라 전체 토론을 위한 대통령의 전략이 되리라는 것을 깨닫지 못했습니다"

최악이었다, 엉망이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는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조 바이든 전 부통령간 대선 1차 TV토론의 사회를 맡았던 폭스뉴스 앵커 크리스 월리스(72)가 토론의 뒷이야기를 전했다.

월리스는 30일(현지시간)과 1일 뉴욕타임스와 LA타임스 등 미국 언론과 인터뷰에서 "(토론) 후기를 읽었다"며 "내가 충분히 빨리 토론에 개입하지 않았다"고 후회의 변을 남겼다.

하지만 "나는 프로다"며 "이 같은 일을 처음 겪었다"고 말했다.

또 "이번 토론이 엉망이었고, 기회를 날려버렸다는데 동의한다"며 "그렇게 밖에 될 수 없었던 것에 대해 슬프다"고도 했다.

하지만 토론 때 발언 시간이 지난 후보의 마이크를 끄자는 등의 토론 보완 방안에 대해서는 반대의 뜻을 밝혔다.

그는 "나를 너무 다리(bridge)로만 여기는 것 같다"며 서운함을 나타낸 뒤 "현실적으로 대통령의 마이크가 꺼졌더라도 그는 계속 방해할 수 있었고, 그건 바이든의 마이크로도 유입될 수도 있었다. 여전히 진행을 방해했을 것이다"이라고 충고했다.

그는 특히 "두 후보 모두 미국인 수천만 명의 지지를 받고 있다"며 발언권 제한에 신중해야 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토론회가 끝난 직후 바이든 후보가 자신을 향해 다가와서 했던 말도 소개했다.

"권투경기(주심)에 사인한 것을 미쳐 생각지 못했을 것"이라고 속삭였다는 것이다.

당시 트럼프 대통령은 멀리서 월리스에게 고개만 끄덕였었다.

토론 직후 월리스가 소속돼 있는 폭스 뉴스 미디어는 성명을 통해 "두 후보 모두에게 책임을 묻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한 월리스의 프로정신, 기술, 강인함을 아주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며 "어떤 사회자도 월리스 보다 잘 해낼 수 없었을 것"이라고 추켜세웠다.

다음 2차, 3차 토론의 사회는 시스팬(C-Span)의 스티브 스컬리, NBC뉴스의 크리스틴 워커가 각각 맡는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