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46000 0962020100163146000 07 0712001 6.1.21-RELEASE 96 스포츠서울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550013000 1601550019000

소설가 이외수 장남이 전한 근황 "회복, 많은 시간 걸리고 있다"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캡처 | 이외수 작가 SNS


[스포츠서울 이용수기자] 뇌출혈로 쓰러진 뒤 투병 중인 소설가 이외수(74)의 소식이 전해졌다.

이외수 작가의 장남 한얼 씨는 1일 아버지의 개인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회복 상황을 전했다. 그는 “우리 가족에게 음력 8월 15일은 아버지의 생일로 한가위 이상의 의미가 있는 날”이라며 “재활 치료 중인 아버지는 예상과 달리 회복하는데 많은 시간이 걸리고 있다”고 밝혔다.

이외수 작가는 앞서 지난 3월 22일 뇌출혈로 쓰러진 뒤 투병 중이다. 이 작가는 뇌출혈로 수술 뒤 수주 만에 의식을 되찾고 중환자실에서 일반 병동으로 옮겨 빠른 회복세를 보였다. 그는 재활병원에서 치료를 이어가고 있으나 음식물 삼킴에 어려움을 겪는 등 회복이 더딘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에는 폐렴까지 앓았으나 위기는 넘긴 것으로 전해졌다.

아들 이 씨는 “좋은 소식을 여러분에게 바로 전하고 싶었지만 좀처럼 호전이 없어 그러지 못했다. 아버지의 소식을 기다리며 건강을 기도해주는 모든 이에게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남겼다.

앞서 이외수 작가는 2014년 위암 2기 판정으로 수술을 받았다.
purin@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