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40325 0232020100163140325 04 0403001 6.1.20-RELEASE 23 아시아경제 62258367 false true false false 1601505423000 1601505441000

므누신 미 재무장관 "틱톡 미국기업 되지 않을 경우 폐쇄"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부 장관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 미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중국의 동영상 공유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틱톡에 대한 원칙을 재차 밝혔다.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부 장관은 30일(현지시간) CNBC와의 인터뷰에서 "틱톡은 미국 투자자들이 지배하는 미국 기업이 돼야 한다"고 밝혔다.


또 므누신 장관은 틱톡의 모회사 바이트댄스와 미 오라클이 '틱톡 글로벌'을 설립하는 방안에 대해 "훌륭한 결과"라고 평가하며 "계약이 우리 조건에 맞는다면 승인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그는 틱톡 글로벌 설립이 미 정부가 제시한 조건을 충족하지 못할 경우 다시 폐쇄돼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미 투자자들의 지분이 틱톡 글로벌 지분 과반수가 되지 않을 경우 바이트댄스와 오라클 간 계약을 승인하지 않겠다는 것이다.


앞서 바이트댄스와 오라클은 미 텍사스에 본사를 둔 틱톡 글로벌을 세우기로 합의했다.


계약이 타결된 직후 미국 투자자들의 지분은 바이트댄스에 투자한 미국 투자회사의 몫을 포함해 52%에 달하고, 미국 주식시장에서 기업공개를 하면 지분이 더욱 늘어날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바이트댄스 측이 틱톡 글로벌 설립 이후에도 자신들이 지배력을 유지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히면서 트럼프 행정부가 내세운 조건을 충족하지 못하는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다.


이날 인터뷰에서 므누신 장관은 "어떤 계약이라도 미국의 안보를 지키기 위한 조건을 충족해야 한다"고 말했다.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