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39754 0562020100163139754 01 0101001 6.1.20-RELEASE 56 세계일보 56680987 false true false false 1601499452000 1601514899000

靑 "국정원 포함 어떤 채널로도 북한에 통지문 안 보내"

글자크기

김정은, 노동당 정치국 회의 주재했지만 공무원 피격 사망 사건 언급하지 않아

세계일보

청와대는 30일 해양수산부 공무원 피격 사건 관련해 '청와대가 국가정보원 채널로 북한에 통지문을 보냈다'는 일부 보도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출입 기자들에게 공지 메시지를 통해 이같이 알렸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국정원 채널을 포함해 어떤 채널로도 북측에 통지문을 보낸 사실이 없다"고 전했다.

한 매체는 이날 "정부는 공무원 이모씨 총격 살해에 대한 남북 공동조사와 군 통신선 복구를 요구하는 통지문을 북한에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이어 "통지문 발송은 북한의 지난 25일 통지문과 남북 간 정상 친서가 오간 국정원, 통전부 라인을 통해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고 했다.

앞서 청와대는 지난 27일 문 대통령 주재로 연 긴급 안보관계장관 회의를 연 뒤 "남과 북이 각각 파악한 사건 경위와 사실관계에 차이점이 있으므로 조속한 진상 규명을 위한 공동 조사를 요청한다"고 밝혔다.

또 "소통과 협의, 정보 교환을 위해 군사통신선의 복구와 재가동을 요청한다"고 했다.

다만 북한은 우리 측 제안에 아직까지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지난 29일 노동당 정치국 회의를 주재했지만 해양수산부 공무원 피격 사망 사건은 언급하지 않았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사진= 연합뉴스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