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유엔 北인권보고관 "북한 통지문, 사과로 볼 수 없어…보상해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이런 가운데 유엔 북한인권보고관은 김 위원장이 '미안하다'고 한 건 "사과로 볼 수 없다"고 했습니다. 북한이 규정대로 했다고 주장한다면 이건 사과라고 볼 수 없지 않겠느냐는 겁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정부 여권 인사들이 줄줄이 북한의 사과에 대해 이례적이다, 각별하다며 큰 의미를 부여했지만, 국제 사회의 시각은 좀 다른 것 같습니다.

이태희 기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