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29087 0562020092963129087 01 0101001 6.1.20-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384400000 1601384498000

연유(燃油) 논란…주호영 “北 말에 입장 바꿔” VS 정청래 “헛발질, 거대한 착각”

글자크기

주호영 “민주, 北이 ‘부유물을 태웠다’고하자 규탄결의안 대폭 고치자고 해”/ 정청래 “억지 주장, 확증편향성 옹고집으로 국민의 힘을 얻을 것이란 거대한 착각” / ‘불태우라’는 감청에 잡혔지만 대상은 불명확

세계일보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앞에서 열린 북한의 우리 국민 학살 만행 규탄 긴급의원총회에서 규탄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9일 ‘해양수산부 공무원 피격 사건’과 관련 시신 소각과 관련한 내용을 대북규탄결의안에서 제외하자는 더불어민주당을 강하게 비판했다.

이에 대해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같은 당 의원이 ‘부정확한 표현’이라고 사실상 주 원내대표를 꾸짖었다”고 반박했다.

연유 논란의 포문은 주 원내대표가 열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방부가 감청을 통해 (시신을 불태웠다고) 알았다고 처음부터 보고를 했는데 북한이 ‘태우지 않았다’고 하니 ‘다시 아니라고 하는 것’(시신 소각 관련 내용을 대북규탄결의안에서 제외하자는 것) 아니냐”고 주장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YTN 라디오 ‘출발 새아침’과의 인터뷰에서도 국회 국방위원회가 사건이 알려지고 이튿날인 지난 24일 채택한 규탄결의안을 언급하며 민주당의 입장 변화를 재차 비판했다.

앞서 24일 국방위 결의안에는 우리 공무원 시신 소각과 관련한 내용이 포함됐는데, 북한이 ‘부유물을 태운 것’이라고 하자 입장이 바뀌었다는 지적이다.

주 원내대표는 “국방부가 특별 정보(SI·Special Information)에 의해서 시신을 불태웠다고 확인했다고 보고했다”며 ‘몸에다가 연유를 발랐다’라는 내용이 이 SI에 포함돼 있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연유라는 게 북한 용어로 휘발유나 디젤처럼 무엇을 태우는 데 쓰는 연료“라며 ”연유를 발라서 태우라고 했다는 것을 우리가 확인했다고 국방부가 이야기했는데, 북한에서 그렇지 않다고 하니 그 말을 믿자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사람들이 문제가 되면 어느 쪽 말을 더 믿겠냐고 하는데, 일단은 국방부 말을 믿어야 할 것“이라며 ”또 국방부 말을 믿게 된 동기는 그냥 판단이 아니라 (국방부가) 정확하게 들었다는 데 근거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주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이 일이 생기자마자 대북규탄결의안을 채택하자고 했는데 너무 뻔뻔하다”며 “북한이 미안하다는 문건을 보낸 것을 이유로 국방위를 통과한 결의문을 대폭 고치자고 하는데 그걸 고치고 나면 규탄이 안 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세계일보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시스


주 원내대표의 이같은 주장에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같은 날 자신의 소셜미디어(SNS)에서 “연유를 발랐다고 일단 질렀으나 같은 당 군 출신 의원이 곧바로 ‘부정확한 표현’이라고 사실상 주 원내대표를 꾸짖었다”며 “주 원내대표가 평의원한테 회초리를 세게 맞은 꼴이 됐다”고 했다.

앞서 ‘3성 장군 출신’인 한기호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몸에 연유를 바르려면 사람이 가서 발라야 한다”며 “코로나19 때문에 (가까이 가서) 발랐단 건 말이 안 된다”고 말했다. 즉 북한이 시신을 불태우기 위해 연유를 발랐다는 건 이치에 맞지 않는다는 것이다.

정 의원은 “급소를 찌르기는커녕 허공을 향해 주먹질을 하는 주 원내대표님, 싸움의 기술을 좀 더 익히시던가 아니면 잠자코 있던가 해달라”며 “야당의 무기는 국민의 힘을 받아 정부의 허점을 파고드는 팩트의 힘이다. 국민의힘이 국민의 힘을 받기는커녕 국민의 짐이 되는 것은 주호영류의 헛발질 때문”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는 억지 주장이나 확증편향성 옹고집만으로 국민의 힘을 얻을 것이란 거대한 착각에서 국민의힘은 하루빨리 깨어나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북한군의 총격에 희생된 공무원의 시신이 소각됐는지 여부가 쟁점이 되고 있다.

주 원내대표는 우리 군에 입수된 북한군의 ‘소각 지시’ 통신을 공개했지만 소각 대상이 실제 시신이었는지 부유물이었는지는 아직 명확히 밝혀지지 않았다.

주 원내대표는 기자들이 사실관계를 묻자 “정확한 정보는 저도 아직 직접 확인하진 못했다”며 즉답을 피했다.

앞서 북한은 통지문을 통해 “정체불명의 침입자는 부유물 위에 없었으며 많은 양의 혈흔이 확인됐다고 한다”며 “부유물만 소각했다”고 밝혔다.

이동준 기자 blondie@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