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18555 0022020092963118555 01 0101001 6.1.21-RELEASE 2 중앙일보 37814762 false true true false 1601352985000 1601353087000

곽상도 " 文,국민 총살당할때 아카펠라 즐겨…베짱이 천국 꼴보기 싫다"

글자크기
중앙일보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은 29일 "국민이 먼저가 아니라 '평생 돈 벌어보지 않고 정권 놀이에 취한' 베짱이가 먼저인 베짱이 천국이 되었다"며 현 정부를 비판하는 글을 올렸다.

곽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베짱이들은 거짓말해도, 법을 어겨도, 황제 휴가 가도, 가짜서류로 대학 입학해도, 부동산 투기해도, 국민이 총살당할 때 아카펠라 공연을 즐겨도, 감염병으로 국민이 사망할 때 짜파구리 파티로 박장대소해도 되는 나라"라고 꼬집었다.

'황제 휴가'는 최근 불거진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군 휴가 특혜 의혹을 겨냥한 것이다. 곽 의원은 아울러 여당 의원의 부동산 투기 의혹, 북한군에 피살된 공무원 사건, 국내 첫 코로나19 사망자가 발생한 날 문재인 대통령이 영화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을 초대해 아카데미 4관왕을 축하하며 짜파구리 파티를 한 일 등을 함께 지적했다.

곽 의원은 "반면, 베짱이 나라 국민들은 코로나로 마스크 쓰고 다니느라 숨 막히고, 줄폐업과 매출 감소, 사라진 일자리, 집값과 전세 폭등, 국가 부채 급증 속에 세금 폭탄까지 맞은 채 잠 못 들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베짱이들의 횡포를 항의하지도 못한다"며 "집회도, 차량 시위도 못 하게 해 베짱이 천국 굳히기에 나섰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런 꼴을 보기 싫어 뉴스를 아예 보지 않는다는 분들의 심정이 충분히 이해된다. 저도 베짱이들의 이런 꼴 보기 싫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중앙일보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이 2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 [사진 페이스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함민정 기자 ham.minjung@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