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08774 0512020092963108774 01 0101001 6.1.21-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334751000 1601334763000

진중권 "秋 요점정리…술 마셨지만 음주운전 아냐, 거짓말 해도 해임 안돼"

글자크기
뉴스1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지난 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국회의원 시절 보좌관 중 한 명이 추 장관 아들 서모씨(27) 군 복무 당시 소속 부대에 전화해 휴가 연장을 직접 요청했다는 의혹에 대해 "그런 사실이 있지 않다"며 전면 부인하고 있다. © News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29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논란과 관련해 검찰이 관련자 전원을 '무혐의' 조치한 것에 대해 "술은 마셨지만 음주운전은 아니다"라고 판단한 것과 같다고 비꼬았다.

진 전 교수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추 장관이 자신의 보좌관에 육군 장교 연락처를 줘 전화를 걸도록 만들었다는 보도 내용을 소개하면서 "술을 마셨지만 음주운전 안했다(고 한 것처럼) 전화는 시켰지만 부당청탁은 아니다(고 발뺌한 셈이다)"고 지적했다.

이어 진 전 교수는 "이번 사건의 요점은 두 가지"라며 "첫째는 장관이 국민 앞에서 거짓말을 해도 해임되지 않는다, 둘째는 검찰개혁으로 그들이 노리는 효과가 나타나고 있다"고 지적했다.

검찰개혁을 부르짖는 것으로 검찰을 꼼짝 못하게 만들어 정권에 유리한 수사와 조사결과를 만들어내도록 했다는 주장이다. 또 추 장관이 국회에서 "(보좌관에게 전화를 걸도록 시킨) 그런 사실이 없고 그럴 이유조차 없다"고 한 국회 답변이 거짓말로 드러났다며 이래도 되냐는 비판이다.
buckbak@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