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79850 0252020092863079850 02 0212001 6.1.19-RELEASE 25 조선일보 62164950 false true true false 1601249601000 1601258740000

유명 체육인 코로나 확진에 방역 당국 긴장..대구 빙상인 수 십명 진단검사

글자크기
대구지역 한 빙상인의 상가를 방문한 유명 체육인이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양성판정을 받았다. 이에 따라 방역 당국이 해당 장례식장 문상객 수 십명을 대상으로 진단검사를 실시하는 등 긴장상태에 들어갔다.

조선일보

코로나 일러스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7일 대구시 등에 따르면 지난 24일 오후 9시쯤 체육인 A씨가 대구 수성구 모 요양병원 장례식장을 방문했다. A씨는 이틀 후인 26일 오전 충남에서 진단검사 결과 코로나 양성판정을 받았다.

관할 보건소가 해당 장례식장의 방범TV(CCTV)를 확인한 결과 A씨는 장례식장을 방문했을 당시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었고, 음식은 먹지 않은 사실을 확인해 감염 위험성은 낮은 것으로 보고 있다.

그러나 만일의 사태를 대비해 방역당국은 당일 장례식장을 방문한 문상객 16명과 상주 등 28명을 상대로 진단검사를 실시했다. 다행이 모두 음성으로 판정이 났다.

보건 당국은 이와 별도로 해당 장례식장에 들른 일부 빙상인들이 대구실내빙상장도 방문한 것으로 파악했다. 이에 따라 빙상장 관리 주체인 대구시설공단 관계자와 지역 빙상인 등 40여명을 상대로 추가로 검사를 실시해 두고 있다.

대구실내빙상장은 지난달 23일부터 휴장한 상태였지만 추석 연휴를 맞아 오는 30일과 다음달 2일 개최 예정이던 ‘굿바이 코로나19! 씽씽 썰매 체험 및 환상의 갈라쇼’ 행사가 준비 중에 있다. 그러나 이번 사태로 대구시설공단은 갈라쇼를 취소하기로 했다.

[박원수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