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78307 0022020092863078307 03 0301001 6.1.20-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601242157000 1601244100000

韓 운송 서비스 세계 시장 비중 10년간 5위→11위 추락

글자크기
우리나라 운송 서비스 경쟁력이 최근 10년간 대폭 하락한 것으로 조사됐다. 운송 서비스 수출의 약 70%에 해당하는 해운 서비스 수출이 급감한 게 주원인으로 꼽힌다.

중앙일보

인천신항 컨테이너 터미널의 모습.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통산연구원은 28일 '해운 서비스 수출 부진 현황과 시사점' 보고서에서 한국 운송 서비스 수출이 세계 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2010년 4.7%에서 2019년 2.6%로 하락했다고 밝혔다. 세계 순위는 5위에서 11위로 추락했다.

보고서는 "글로벌 선사들이 인수합병(M&A), 얼라이언스 협력 등으로 몸집과 경쟁력을 키우는 사이 국내 선사들은 한진해운 사태 이후 선복량 및 노선 점유율이 감소하면서 경쟁력 격차가 심화했다"고 적었다.

또 최근 코로나19 사태 이후로 글로벌 물동량이 회복되면서 운임이 크게 오른 데다, 일부 항로에 안정적인 서비스 공급이 어려워져 물류업계가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분석했다.

여기에 글로벌 선사들이 미주노선에 중국발 물량을 우선 배정하는 경향이 강해지면서 국내 수출업계는 선박 확보에도 난항을 겪는 중이다.

중국발 컨테이너 운임 지수(CCFI)는 이달 11일 기준 949.48로 전주 대비 3.0% 늘었다. 지난해 평균 823.53보다 크게 늘었다.

보고서는 "무역업계와 물류업계가 상생 발전하려면 국적선 적취율(화주가 선사에 화물을 맡기는 비율)을 높일 필요가 있다"면서 "올해 도입한 '우수 선화주(船貨主) 인증제' 기준도 완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우수 선화주 인증제는 공정하고 안정적인 해상운송으로 선화주 기업 간 상생협력을 촉진한 기업에 세액 공제 등 혜택을 주는 제도다.

보고서는 또 " 미국, 중국은 정부가 나서 원유, 석탄 등 주요 전략물자 운송에 자국선 사용을 권고하고 있다"면서 "우리 정부도 전략 화물 운송 때는 국적선을 우선 이용하도록 유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