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78222 1252020092863078222 04 0401001 6.1.21-RELEASE 125 MBC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240680000 1601241728000

첫 TV토론 이틀 앞둔 트럼프 "약물검사 하자" 또 주장

글자크기
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첫 대선후보 TV토론을 이틀 앞두고 약물검사를 하자는 주장을 또 꺼냈습니다.

현지시간 27일,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나는 화요일 밤 토론 전이나 후에 졸린 조 바이든이 약물검사를 해야 한다고 강력하게 요구할 것"이라며, "당연히 나도 검사를 받는 데 동의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후보를 상대로 약물검사가 필요하다는 주장과 인지능력 검사를 해야 한다는 요구를 종종 해왔습니다.

바이든 후보가 약물에 의존해야 할 정도로 심신의 상태가 안정적이지 않다는 주장입니다.

트럼프 대통령과 바이든 후보의 첫 TV토론은 현지시간 29일 밤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에서 열립니다.

장성호 기자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