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77964 0512020092863077964 02 0211001 6.1.19-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240400000 1601252773000

의협 회장 탄핵위기 넘겼지만…의료계 '강대강' 불씨 여전

글자크기

졸속 합의 책임 묻는 의사들…의대생 의사국시 복귀 문제 남아

뉴스1

대한의사협회 최대집 회장과 방상혁 부회장 등 집행부 불신임안과 비상대책위원회 구성 등을 논의하는 의협 임시대의원 총회가 열리고 있는 27일 서울 홍은동 스위스그랜드호텔 컨벤션센터에서 최 회장이 안건 부결 후 잠시 회의장을 나왔다 들어가고 있다. 2020.9.27/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태환 기자,이영성 기자 = 대한의사협회 내부에서 정부를 향한 '강대강' 불씨가 사그라들지 않고 있다. 정부와의 합의로 전공의 집단휴진 사태는 일단락됐지만, 일부 의사들은 최대집 의협 회장을 포함한 집행부가 정부·여당과 독단적으로 합의를 했다며 탄핵까지 몰아부친 상황이다. 언제든 의정 합의안이 깨질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대한의사협회 대의원회는 지난 27일 오후 2시 서울 서대문구 스위스그랜드호텔 서울컨벤션센터에서 임시대의원 총회를 열고 최대집 회장과 집행부 7인에 대한 불신임안에 대한 표결을 진행했다.

그 결과 최대집 회장에 대한 불신임안은 투표한 대의원 203명 중 114명이 찬성했다. 반대는 85명, 기권 4명이다. 찬성표는 최다 득표였으나, 규정상 투표에 참여한 대의원 3분의 2 이상의 표를 얻지 못해 부결됐다.

이번 불신임안은 주신구 대의원을 포함한 의협 회원 82명이 발의하면서 표결에 부쳤다. 정부의 의대정원 확대 등 4대 의료 정책 폐기 결과를 도출하지 못하고 어정쩡하게 합의한 책임이 있다는 이유에서다. 이들은 의협 내 비상대책위원회 교체도 요구했다.

주신구 대한의사협회 대의원은 이날 회의에서 의협과 정부·여당의 지난 4일 합의안이 "항복문서"라면서 "회원들에게 미안한 마음이 있다면 최대집 회장은 책임지고 물러나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최대집 회장은 의료계 집단 휴진을 주도해오다가 지난 4일 정부·여당과 의대정원 정책 추진 및 집단휴진 중단과 관련해 '원점 재논의' 합의문에 서명한 바 있다. 이에 당시 전공의와 의대생들은 최대집 회장의 일방적 합의라고 반발했다.

불신임안은 부결됐으나, 비상대책위원회의 교체를 원하는 목소리가 적지 않다. 최대집 회장과 집행부의 임기가 끝나는 내년 4월 이후 정부를 향해 의대 정원 확대 등 정책 폐기를 요구하는 2차 단체행동이 벌어질 수도 있다.

대한병원의사협의회는 지난 17일 성명에서 "의사 회원 및 의대생들을 배신해 전 의료계를 정부와 여당에 팔아넘긴 행태의 책임을 묻고, 의료계 투쟁을 제대로 다시 시작하기 위해서는 현 의협 회장 및 집행부에 대한 탄핵과 전 직역을 아우르는 비상대책위원회 구성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했다.

반대 입장도 있다. 전국의사총연합(이하 전의총)은 지난 23일 성명에서 "대안이 없는 최대집 회장의 탄핵은 반대한다"며 "탄핵을 한다면 최소한 (정부와) 합의안은 지키고 정부와 여당이 이를 어길시 더 강력한 투쟁을 담보할 수 있는 대안을 제시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대집 회장 등 현 의협 집행부의 남은 과제는 정부의 의대생 의사국가고시 실기시험 구제 수용이다. 의협은 합의 전제조건을 근거로 의사 국가시험에 불응한 의대생들의 구제를 요구하고 있지만, 정부는 재응시 불가라는 원칙을 고수하고 있다.

최대집 회장은 이날 대의원 총회에서 "(앞으로) 저는 국가시험 관련 난제를 해결하고 의료법안과 각종 현안에 대해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며 "남은 임기 동안 희망과 신뢰를 가질 수 있도록 솔선수범하겠다"고 밝혔다.
call@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