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77179 0022020092863077179 01 0101001 6.1.19-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222255000 1601246868000

"달님은 영창으로~" 국민의힘 한가위 현수막 문구 논란

글자크기
중앙일보

김소연 국민의힘 대전유성구을 당협위원장이 지난 26일 게시한 추석 인사 현수막에 '달님은 영창(映窓)으로'라는 문구가 포함돼 논란이 일고 있다. [페이스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대전유성구을 당협위원장인 김소연 변호사가 지역구에 게시한 추석 인사 현수막에 '달님은 영창으로'라는 문구가 포함돼 문재인 대통령 지지자들 사이에서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26일 현수막을 내건 김 위원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에도 해당 현수막 사진을 올렸다. 그는 "오늘 밤부터 지역구 전역에 게첩 되는 현수막"이라고 소개하면서 "가재·붕어·개구리도 모두 행복한 명절 보내시길"이라고 적었다. '용이 되지 않아도 개천에서 붕어·개구리·가재로 살아도 행복한 세상을 만들자'고 조국 전 법무부장관이 2012년 트위터에 쓴 글을 인용한 추석 인사다.

문제가 된 ‘달님은 영창으로'라는 문구는 '모차르트의 자장가'의 가사 중 일부다. 노래 가사의 영창(映窓)은 창문을 뜻한다. 하지만 문 대통령 지지자들은 문 대통령을 지칭하는 단어 '달님'이 군부대 감옥을 의미하는 영창(營倉)과 함께 사용된 것을 문제 삼고 있다. 동음이의어 때문에 '문 대통령을 감옥으로'라고 해석할 여지가 있다는 주장이다. 이 때문에 친정부성향 온라인 커뮤니티에선 "악의적이다" "국가원수 모독이다", "자장가를 왜 추석에 쓰냐" 등 비난이 이어졌다.

중앙일보

[페이스북 캡처]



논란이 일자 김 위원장은 지난 2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또 글을 올려 "무슨 국가원수 모독"이냐며 "오바들 하신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노래가 나오는 마음만은 따뜻한 명절을 보내라는 덕담을 한 건데, 상상력들도 풍부하셔라"라며 "이유 여하를 불문하고 흥분하신 대깨문(문 대통령 극성 지지자)들에게 두 번 사과하면 저도 '계몽 군주'되는 것이냐"고 덧붙였다. 앞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공무원 피살 사건'과 관련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계몽 군주'라고 표현한 사실을 언급한 것이다.

한편 변호사 출신인 김 당협위원장은 지난 2018년 더불어민주당 소속으로 대전광역시의회 시의원에 당선됐지만, 박범계 민주당 의원의 공천자금 의혹을 폭로한 뒤 제명됐다. 이후 야당으로 당적을 옮겨 지난 4·15총선에 출마했지만 낙선했다.

지난 8일엔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 대해 징벌적 손해배상을 청구하겠다며 집단소송 소송인단을 모집하기도 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