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75217 0092020092763075217 01 0101001 6.1.19-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200186000 1601200204000

野 "靑 안보장관회의, 국민보다 김정은 잃을까 전전긍긍"

글자크기

靑 "北 사과·재발방지 약속 긍정적으로 평가"

국민의힘 "조의·사과 최우선하는 게 인간 도리"

뉴시스

[서울=뉴시스]추상철 기자 = 서주석 국가안보실 1차장이 27일 오후 청와대 대브리핑 룸에서 대통령 주재 긴급 안보관계장관회의와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0.9.27. sccho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박미영 기자 = 국민의힘은 27일 문재인 대통령 주재 긴급 안보관계장관 회의 결과에 대해 "절망감을 느낀다"라고 밝혔다.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날 "대통령께서 주재한 안보장관회의 결과 브리핑에서 첫번째가 '북측의 신속한 재발방지 약속을 긍정적으로 생각한다'였다. 고인과 유족에 대한 조의와 사과 표명이 첫번째가 되는 게 인간의 도리 아닌가"라며 이같이 논평했다.

배 대변인은 이어 "국방부와 해경의 구조 실패에 대한 자성이 두번째가 돼야한다. 그게 상식"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북측 지도자의 한마디 사과를 하늘처럼 떠받들고, 우리 국민들의 피눈물 나는 현실을 외면한 채 '긍정적'이라는 말을 썼다. 태어나서 '긍정적'이란 말을 이토록 슬프게 바라본 적이 있나 싶다"고 했다.

김은혜 대변인도 "오늘 청와대의 안보관계장관 회의는 국민을 잃은 슬픔보다 김정은을 잃을까 전전긍긍하는 문재인 정부의 속내를 공식화한 회의"라고 비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ypark@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