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70968 0602020092763070968 03 0304001 6.1.20-RELEASE 60 메트로신문사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186102000 1601186113000

파운드리 5위 중국 SMIC도 수출 제한…무너지는 중국 반도체 굴기

글자크기
메트로신문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이 중국 '반도체 굴기'에 다시 한 번 찬물을 끼얹었다. 화웨이에 이어 파운드리 업체인 SMIC에도 수출 제한 조치를 단행한 것. 파운드리 업계 점유율 5위 업체까지 제재를 받게 되면서 시장 판도도 다시 격변할 조짐이다.

27일 업계와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현지 매체 등에 따르면 미국 상무부는 최근 컴퓨터 칩 제조사들에 서한을 보냈다. 중국 SMIC에 특정 기술을 수출하려면 먼저 면허를 취득해야 한다는 내용이다.

WSJ는 미국 정부가 SMIC에 반도체 생산 장비를 공급하지 못하게 하는 조치로 봤다. 반도체 제작 공정에서 미국 기업인 램리서치와 어플라이드 머티어리얼즈(AMAT) 등 장비를 대체하기 어려운 만큼, 화웨이와 마찬가지로 반도체 생산을 막는 제재라는 평가다.

이유는 SMIC 반도체가 중국 인민해방군에 사용될 가능성 때문이다. 미국 상무부는 서한에 이 같은 의혹을 제기하며 수출건마다 면허 신청서를 제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일단 SMIC는 기술 유출 가능성에 대해 적극 부인하고 나섰다. 대변인이 직접 "우리는 민간 상업적 소비자를 위해서만 반도체를 생산하고 서비스를 제공한다"며 입장을 밝힌 것.

그러나 미국의 무역 제재는 이어질 전망이다. 일단 미국 상무부는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은 가운데, 여전히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등 행정부는 중국이 민간 기업 기술을 군사 목적으로 유용할 수 있다는 가능성에 의심을 거두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 황당한 일도 있었다. 영국에 본사를 둔 ARM(암) 차이나가 최고 경영자 앨런 우를 해임하라는 본사 지시를 불복하고 독자 경영을 선언한 것. 희박하게나마 기술 유출 우려도 나오는 상황이다.

일단 미국 정부가 최근 인텔과 AMD에 일부 반도체를 화웨이에 판매할 수 있도록 허가하기는 했다. 다만 제재를 완화할 가능성에는 여전히 회의적인 분위기다.

화웨이에 이어 SMIC까지 제재 대상에 오르면서 반도체 시장도 또 다시 들썩일 전망이다. 중국이 반도체 시장 점유율을 끌어올리던 상황에서, 글로벌 가치 사슬(GVC)이 재편되는 분위기다.

당장 매출의 13%를 점유하던 미국 퀄컴이 SMIC와 거래를 끊고 대만 업체와 새로운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 생산 계약을 맺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 밖에는 화웨이 등 현지업체들도 SMIC가 생산을 못하게 되면 해외로 눈을 돌릴 수 밖에 없다.

트렌드포스에 따르면 3분기 SMIC의 파운드리 시장 점유율은 4.5% 수준이다. 1~2위인 TSMC와 삼성전자로 이동할 가능성이 높긴 하지만, SMIC 양산 능력이 10~20나노 수준에 불과해서 미국 글로벌 파운드리나 대만 UMC도 수혜를 입을 수 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