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3069471 1192020092763069471 04 0401001 world 7.1.5-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false false 1601181798000

미국, '중국 반도체' 숨통 끊나…최대 위탁생산 업체 제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미국, '중국 반도체' 숨통 끊나…최대 위탁생산 업체 제재

[앵커]

중국의 첨단 기술 업계를 겨냥한 미국의 공격이 거세지고 있습니다.

통신장비업체 화웨이에 이어 이번에는 화웨이에 반도체를 공급해왔던 기업을 겨냥했습니다.

이상현 기자입니다.

[기자]

미국이 화웨이에 이어 이번에는 중국의 최대 반도체 생산업체에 칼을 겨눴습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26일 미국 상무부가 SMIC에 대한 수출제한 조치에 나섰다고 보도했습니다.

SMIC는 중국의 대표적 반도체 업체로 업계 4위 수준입니다.

삼성전자와는 기술력 격차가 크지만, 중국 정부의 전폭적인 지원을 등에 업고 급성장하고 있습니다.

상무부는 미 컴퓨터 칩 제조회사들에 서한을 보내 SMIC에 기술을 수출하려면 면허를 취득해야 한다고 통지했습니다.

반도체 제조에 활용되는 장비는 대부분 미국 기업이 공급하고 있는데, 이를 차단하는 겁니다.

미국 정부는 반도체 기술이 중국군의 활동에 이용될 위험이 있다고 제재 근거를 댔습니다.

상무부는 SMIC로의 수출이 "중국 인민해방군의 군사 목적 활용으로 전용될 수 있다는 받아들일 수 없는 위험을 제기한다"고 밝혔습니다.

SMIC는 반도체 생산은 상업적 용도일 뿐 군사 목적과는 관계가 없다고 반박했습니다.

SMIC 대변인은 "민간의 상업적 최종 소비자를 위해서만 반도체를 생산하고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점을 강조한다"고 말했습니다.

중국 정부도 SMIC에 대한 제재가 미국의 외국기업 탄압이라며 강력 반발하고 있습니다.

<자오리젠 / 중국 외교부 대변인 (9월 7일 브리핑)> "우리는 미국이 국가 안보 개념을 남용해 외국 기업을 억압하는 잘못된 관행을 멈추기를 촉구합니다."

이런 가운데 워싱턴DC 연방법원은 조만간 중국의 인기 동영상 애플리케이션 틱톡의 사용 금지 여부도 판단할 예정입니다.

기술 굴기를 추진하는 중국을 향한 미국의 견제가 심화하면서 업계에 미칠 영향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연합뉴스 이상현입니다. (hapyry@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