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68126 0522020092763068126 03 0301001 6.1.20-RELEASE 52 뉴스핌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175600000 1601175736000

전국 하천·댐 부유쓰레기 처리 순항...10.5만톤 수거 완료

글자크기
[세종=뉴스핌] 이동훈 기자 = 지난 장마철 집중호우로 쌓인 전국 하천 및 하구, 댐 주변 부유쓰레기가 원활하게 추진되고 있다.

27일 환경부에 따르면 환경부와 한국수자원공사는 올해 집중호우 및 태풍으로 전국 하천, 하구와 댐에 유입된 부유쓰레기 10만5000톤을 수거했으며 현재 마무리 처리 작업이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올해엔 6월 24일부터 8월 16일까지 계속된 장마와 태풍 바비, 마이삭, 하이선 등의 영향으로 강수량이 1.7배 늘며 전국의 부유쓰레기유입량도 대폭 늘어났다. 수거된 부유쓰레기의 80% 이상은 나무와 풀 등 초목류로 구성됐으며 나머지는 생활쓰레기다.

환경부는 분류 작업으로 재활용 가능한 부분을 최대한 재활용하고 나머지는 소각 또는 매립할 예정이다.

먼저 댐에 유입된 부유쓰레기 중 유역별 주요 식수원인 소양강댐(1만1000톤), 충주댐(1만3000톤), 대청댐(1만1000톤), 용담댐(3000톤), 주암댐(2000톤) 및 팔당댐(1000톤)의 부유쓰레기는 모두 수거됐다.

또한 한국수자원공사가 관리하는 전국 34개 용수댐·다목적댐 및 16개 보 구간에 유입된 약 7만톤 중 지금까지 6만2000톤(90%) 가량을 수거했으며 추석 전까지 모두 수거할 계획이다.

뉴스핌

[곡성=뉴스핌] 조은정 기자 = 섬진강 주변 수재 현장 ej7648@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천의 경우 전국 주요 하천, 하구에 유입된 약 4만5000톤의 부유쓰레기 중 현재 약 4만2000톤(94%)의 부유쓰레기가 수거됐다. 특히 1만 톤 가량의 부유쓰레기가 집중적으로 떠밀려 왔던 영산강 하류는 지자체에서 굴삭기 등 중장비를 집중 투입하여 부유쓰레기를 모두 치웠다.

올해 전국에서 수거한 부유쓰레기 10만5000톤은 지난해와 대비(4만8000톤)하면 두 배 이상이다. 수거 예정인 쓰레기(1만톤)를 모두 포함하면 11만4000톤에 이르며 이는 최근 10년내 가장 많은 수거량이다.

환경부는 집중호우로 지자체의 수거‧처리 예산을 초과하는 부유쓰레기가 발생된 것으로 보고 기존 지원금액 외 약 77억원의 국고보조 및 40억 원의 수계기금을 추가로 지원할 계획이다.

특별재난 선포지역(충남 예산 등 7개 지자체)과 이에 준하는 영산강 하류 지자체(목포·무안·영암)에 대해서는 각각 50억원 및 20억원 가량의 수거·처리비용 전액을 지원한다. 추가소요를 신청한 지자체에도 국비 70%(7억)를 지원한다.

이와 함께 환경부는 집중호우 등의 기후변화로 쓰레기 대량 발생이 반복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신속한 수거를 위해 유관기관과 협력해 수거체계의 사각지대를 개선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하류·해안 지자체의 수거 부담을 줄이기 위해 상류 지류지천에 차단수거망의 설치를 확대하고 집중호우기간 대비 사전·사후 집중 수거기간을 지속적으로 운영한다.

내년부터는 지자체 보조(국비 40~70%지원) 외 민간대행예산을 신규 편성해 한국수자원공사 및 지역기반 사회적기업과 함께 수거방식을 다양화하고 전문성을 갖출 계획이다.

또한 유관기관 협력 체계 강화, 부유쓰레기 저감 방안, 수거경로 다양화 등의 개선방안을 종합적으로 반영한 '제3차 하천·하구 쓰레기 종합대책(2021~2025)'를 올해 말까지 수립할 예정이다.

박미자 환경부 물환경정책국장은 "올해 여러차례 기록적인 집중호우로 인해 하류 지역의 지자체가 감당하기 힘든 부유쓰레기가 한꺼번에 떠밀려와 수거에 일정 시간이 소요됐다"며 "앞으로 추가로 유입되는 부유쓰레기도 유관기관과 협력해 신속하게 수거하고 부유쓰레기 저감을 위한 다양한 개선방안을 내년부터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donglee@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