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63764 0042020092763063764 04 0401001 6.1.20-RELEASE 4 YTN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144159000 1601144412000

中, 검증 안 된 코로나19 백신을 수십만 명에게 투여

글자크기
YT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이 아직 검증이 끝나지 않은 코로나19 실험용 백신을 임상시험과 별개로 수십만 명에게 투여해 보건 전문가들의 우려를 사고 있습니다.

중국 국영회사 임직원부터 시작해 공무원, 백신을 개발 중인 제약회사 임직원들이 현재 3상 임상시험 중인 중국산 실험용 백신을 접종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뉴욕타임스가 현지시각 26일 전했습니다.

중국 국영 제약사 시노팜은 수십만 명이 자사 백신을 맞았다고 밝혔고, 시노백 생물유한공사는 베이징에서만 만 명 이상에 자사 백신을 투여했다고 말했습니다.

시노백 임직원 3천 명과 그 가족도 대부분 백신을 접종했습니다.

홍콩 봉황TV는 중국의 기자들도 시노팜 백신을 맞았다고 최근 보도했습니다.

당초 중국 정부는 지난 7월 백신 긴급사용을 승인하면서 의료진, 전염병 통제인력, 국경 검문 요원, 도시 필수업무자 등을 위주로 접종하겠다고 밝혔으나 그 대상을 크게 확대한 것입니다.

중국은 조만간 학교와 유치원 교사, 슈퍼마켓 종업원, 양로원 직원, 해외 위험지역 방문자 등으로 긴급사용 대상을 더 확대할 예정입니다.

이뿐만 아니라 이르면 11월에 일반 대중을 상대로 백신 사용을 승인하겠다는 구상까지 중국 고위 관리들이 밝히고 있습니다.

뉴욕타임스는 중국이 백신 성공에 커다란 도박을 건 셈이라면서 이러한 중국의 조치가 세계 보건 전문가들을 당혹하게 만들었다고 전했습니다.

제롬 김 국제백신연구소 사무총장은 "부정적인 결과를 많이 낳을 수 있다"며 미검증 백신을 맞은 사람들이 "감염된 후 그 사실을 모르고 퍼뜨릴 수도 있다"고 염려했습니다.

또 공무원과 국영회사 직원, 제약사 직원들이 임상시험 중인 백신을 접종하라는 상부의 압력을 거부하기 어려웠을 것이라는 지적도 나오고 있습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코로나19 이겨내자!" 응원 메시지 남기고 치킨 기프티콘 받아가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