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53905 0032020092563053905 02 0201001 6.1.21-RELEASE 3 연합뉴스 47240556 false true false false 1601031038000 1601033060000

강동구 상일동 벽산빌라 재건축에 분양가상한제 서울 첫 적용

글자크기
연합뉴스

서울 강동구청
[서울 강동구 제공]



(서울=연합뉴스) 임화섭 기자 = 서울 강동구(구청장 이정훈)는 상일동 벽산빌라 재건축 조합에 3.3㎡당 2천569만원의 분양가를 책정해 통보했다고 25일 밝혔다.

이 분양가 책정은 주택법과 동법 시행령에 따라 구성된 강동구 분양가심사위원회가 했다.

이는 올해 7월 29일부터 적용된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가 서울에서 처음으로 실제로 적용되는 정비사업(재개발·재건축) 사례인 것으로 알려졌다.

상일동 벽산빌라를 재건축해 '고덕아르테스미소지움'을 지으려는 해당 조합은 분양보증을 신청하면서 주택도시보증공사(HUG)로부터 일반분양가 상한선을 통보받은 것으로 알려졌으나, HUG가 제시한 금액은 공개되지 않고 있다.

HUG는 분양보증을 발급하기 전에는 해당 금액을 공개하지 않는다.

limhwaso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