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52770 0562020092563052770 02 0201001 6.1.19-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025470000 1601025489000

알바생 단톡방서 성희롱 논란 일으킨 술집 ‘진주 1943’ 결국 폐업…대표 "평생 사죄하며 살 것"

글자크기
세계일보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캡처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서 여성 손님과 아르바이트 면접생을 상대로 욕설과 성희롱이 섞인 대화(사진)를 주고 받아 논란을 빚은 경남 진주 가좌동 소재 술집 ‘진주 1943’의 아르바이트 직원들이 전원 해고됐다. 아울러 이 술집의 대표는 프랜차이즈 본사와 가맹 계약을 해지했다며 폐업 의사를 밝혔다.

세계일보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캡처


진주 1943의 대표는 지난 24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위 사진)를 통해 “저를 비롯하여 직원들 모두 깊이 반성할 것이며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최대한 노력하겠습니다”며 사과문을 게재했다.

이어 “직접적으로 피해를 입은 분들께는 따로 연락을 취해 진심으로 사과하겠으며 그에 맞는 적절한 보상을 해주기 위해 최대한 노력하겠습니다”며 “어떤 욕과 비난을 해도 새겨듣겠습니다”라고 덧붙였다.

세계일보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캡처


그러나 논란이 커지자 결국 당일 한 번 더 사과문(사진)을 게재해 “앞선 사과문은 제가 너무 놀라라고 겁이 난 나머지 급하게 적다 보니 제대로 된 사과를 하지 못해 지우게 됐습니다”라며 “사과드립니다”라고 재차 고개를 숙였다.

아울러 “정말 죄송합니다”라며 “현재 단톡방 사태의 심각성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으며, 제대로 된 사죄의 말씀을 드리고 싶어 글을 쓰게 되었습니다”라고 전했다.

또 피해자에 대해 사죄와 보상을 약속하는 한편 경찰 수사에 책임지고 응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저를 포함한 모든 직원이 반성하고 있으며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직원들은 모두 잘렸으며, 저 또한 가게를 그만두겠습니다”라고 폐업 소식을 전했다.

나아가 “오늘부터 본사의 지침에 의거해 가맹 취소가 된 상황”이라며 “피해를 끼친 본사 관계자들과 다른 가맹점주들께도 사과의 말 전합니다”라고 덧붙였다.

더불어 “모든 법적 책임을 지겠습니다”라며 “평생 사죄하며 살겠습니다”라고 거듭 사죄했다.

앞서 지난 23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진주 유명 술집 직원들의 단톡방 성희롱’이라는 제목으로 진주 1943의 아르바이트 직원들이 카카오톡 단체방에서 나눈 대화를 캡처한 사진들가 올라왔다.

대화 속 직원들은 아르바이트에 지원한 여성들의 외모를 품평하고 성행위를 묘사하는가 하면 술집에 방문한 여성 손님들을 몰래 촬영하고 공유하는데 그치지 않고 욕 섞인 뒷담화를 주고 받아 논란이 일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정준영이랑 다를 게 없네”, “죄다 고발당해야 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경예은 온라인 뉴스 기자 bona@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