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49443 1112020092563049443 02 0201001 6.1.20-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018466000 1601018481000

1943 진주점 "엉덩이 만지며 면접보자" 성희롱 단톡방 논란에 폐점, 점주 사과

글자크기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단톡방에서 여성 아르바이트 지원자와 손님을 대상으로 성희롱성 대화를 나눈 경남 진주 소재 술집이 쏟아지는 비판에 폐업을 결정했다. 직원들은 모두 해고됐다.

1943 진주점 사장은 24일 페이스북에 장문의 글을 남겨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그는 “피해자들께 사죄와 보상을 할 것이며, 경찰 수사에 책임지고 응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1943 진주점 사장은 “안일한 생각과 행동으로 직원들을 제대로 관리하지 못했다. 그로 인해 단톡방에서 서슴없이 여성분들을 언급하며 욕설과 함께 음담패설까지 하는 파렴치한 짓을 하게 됐다”며 “직원들은 모두 잘렸다. 저 또한 가게를 그만두겠다. 오늘부터 본사 지침에 의거해 가맹 취소가 됐다”고 현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피해를 끼친 본사 관계자와 다른 가맹 점주분들께도 사과의 말씀 전한다”며 “이제부터 모든 법적 책임을 지고 사죄하며 살겠다. 모든 분들께 사죄드린다”고 덧붙였다.

1943 프랜차이즈 본사 측도 “진주점에 의해 1943 자체에 큰 피해가 왔고, 명예훼손이 이루어졌다. 그래서 진주점과 계약 해지를 결정했다”며 “이런 불미스러운 일로 인사드리게 돼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23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진주의 유명 술집 직원들의 단톡방 성희롱’이라는 제목의 글이 삽시간에 퍼졌다. 이 글과 단톡방 캡처 내용에 따르면 1943 직원들은 여성의 외모를 품평하거나 성행위를 묘사하고, 아르바이트 지원 여성의 SNS를 염탐했다. 특히 “CCTV에 안 보이는 곳에서 엉덩이를 만지면서 면접 보자”며 도를 넘는 언행을 저질렀다.

뿐만 아니라 여성 손님의 사진을 찍어 올리면서 “이 X들 XX 시끄럽지 않냐”며 욕설이 포함된 뒷담화를 주고받고, 손님들이 다니는 대학과 학과를 언급하며 “XXX들이 공부나 하지” 라는 폭언을 하기도 했다.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