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36293 0232020092563036293 02 0201001 6.1.19-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600995390000 1601168226000

법원, 길가 만취한 여성 성폭행 20대 의사 실형 선고… 준강간 혐의

글자크기

“‘만취 여성은 성관계 동의할 가능성 높다’는 생각은 왜곡된 편견”

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최석진 기자] 만취 상태로 길가에 앉아있는 여성을 숙박업소로 데려가 성폭행한 혐의로 기소된 현직 의사가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구속됐다.


25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전지법 형사11부(부장판사 김용찬)는 준강간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의사 A(28)씨에게 징역 2년을 선고하고 법정구속했다.


재판부는 “만취한 피해자가 피고인의 인적사항도 모르는 상황에서 성관계에 동의했다는 건 정상적인 의사결정이라고 볼 수 없다”며 “사람의 생명을 보호해야 할 의사가 만취한 여성을 간음했는데도 전혀 반성하지 않는 태도를 보인다”고 이유를 밝혔다.


준강간은 심신상실 상태에 있거나 술에 취에 잠들어 있는 등 저항이 불가능한 상태에 있는 피해자를 간음했을 때 정상적인 피해자를 폭행이나 협박을 통해 간음한 것과 똑같이 처벌하는 범죄다.


A씨는 지난해 여름 새벽 시간대 귀가하던 중 술에 크게 취한 상태로 길가에 앉아서 몸을 가누지 못하던 20대 여성에게 다가가 잠시 이야기를 나눈 뒤 택시를 타고 호텔로 데려가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재판 과정에서 A씨는 의사로서 걱정이 앞서 다가가 대화를 나누던 중 서로 성관계에 합의를 했다고 주장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피해 여성이 몸을 못 가눌 정도였다’는 목격자 진술이나 두 사람이 대화한 지 10여분 만에 호텔로 이동한 점 등을 고려할 때 실제 성관계에 대한 합의가 있었다고 보기는 어렵다고 판단한 것.


한편 당시 재판부는 “많은 피고인이 ‘만취 상태의 여성 피해자는 암묵적으로 성관계에 동의할 여지가 크다’는 왜곡된 편견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이런 잘못된 통념 때문에 많은 이들이 억울함을 호소하며 다투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이번 사건의 경우 의사인 피고인이 했을 히포크라테스 선서를 거론하지 않더라도, 의사 자격 이전에 필요한 건 사회 구성원에 대한 공감 능력”이라고 A씨를 질책하는 모습도 보여줬다.



최석진 기자 csj040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