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32210 0232020092563032210 03 0302003 6.1.21-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600985692000 1600986170000

'가자, 민주당 20년 더' 건배사 외친 이동걸 회장, 공식 사과 "사려 깊지 못했다"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조강욱 기자]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이 건배사 논란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25일 산업은행 등에 따르면 이 회장은 전일 논란이 된 출판기념회 관련 건배사에 대해 "고별의 자리라는 성격을 감안하여 정치원로의 노고에 대한 예우 차원에서 한 건배사로 정치적 의도는 전혀 없었다"면서 "사려 깊지 못한 발언에 대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그는 "앞으로 발언에 더욱 신중을 기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 회장은 지난 22일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이해찬 전 민주당 대표의 전기 만화책 출판기념회에 참석해 '민주당 20년 집권론'에 대해 건배사로 "가자 20년, 대한민국 1등 국가"리고 제안한 바 있다.


이 자리에서 이 회장은 자신을 '비정치인'이라고 소개하며 이 전 대표에게 "저한테 가장 절실하게 다가온 말 중 하나는 '우리가 20년을 해야 한다'는 말씀이었던 것 같다"며 ""민주 정부가 벽돌 하나하나 열심히 쌓아도 그게 얼마나 빨리 허물어질 수 있는지 봤기 때문"이라고 했다. 또 "'나의 인생 국민에게'라는 이 전 대표와 한 마음으로 좋은 나라, 위대한 나라, 일류국가를 만든다는데 합심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제가 '가자!'고 외치면 모두가 '20년!'으로 답해달라. 30년, 40년을 부르셔도 된다"며 건배사를 제안했다.


정치권에서는 이 회장의 발언에 대해 적절하지 못한 처신이었다는 비판이 쏟아졌고 이 회장은 이날 뒤늦게 산업은행을 통해 사과문을 밝혔다.



조강욱 기자 jomarok@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