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67407 0142020092362967407 04 0401001 6.1.20-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804300000 1600804307000

미 공화, 대법관 인준 투표 청신호

글자크기
트럼프 지명 후보, 대선 이전 인준도 가능해져

[파이낸셜뉴스]
파이낸셜뉴스

미국 '진보의 아이콘'이었던 루스 베이더 긴스버그 연방대법관이 서거한 뒤 추모 물결이 이어지는 가운데 22일(현지시간) 한 여성이 매사추세츠주 캠브리지의 하버드대 법대 앞에 마련된 추모제단에서 그를 추모하고 있다. AP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공화당의 상원 의원들이 루스 베이더 긴스버그(RBG) 연방대법관 후임을 대통령 선거 이전에 임명하는 방안에 찬성하고 나섰다.

공화당은 또 펜실베이니아주 우편투표를 제한해 줄 것을 대법원에 요구하기로 했다. RBG 사후 진보와 보수 간 세력 균형이 급격히 보수로 기운 연방대법원이 앞으로 어떤 판결을 할지를 보여주는 첫번째 가늠자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22일(이하 현지시간) 미 의회전문지 더 힐에 따르면 공화당 상원내 대표적인 트럼프 '반골'인 밋 롬니(유타) 의원이 연내 대법관 인준에 반대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민주당과 여론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18~19일 중에 대법관을 지명하겠다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대통령이 지명하면 상원에서 곧바로 인준 표결에 들어가겠다고 밝힌 미치 매코넬 공화당 상원 대표의 방침에 주요 걸림돌이 사라졌다.

롬니 의원은 성명에서 "헌법은 대통령에게 (대법관) 지명권을, 그리고 상원에 대법관 후보에 대한 조언과 동의를 제공할 수 있는 권한을 부여하고 있다"면서 "따라서 나는 헌법과 전례에 따라 대통령이 지명한 후보(인준)를 고려하려 한다"고 밝혔다.

롬니는 "후보자들의 자질에 기초해 투표하겠다"고 밝혔다.

더힐은 롬니의 결정이 민주당 상원에는 직격탄이 된 반면 매코넬에게는 든든한 후원군이 됐다고 전했다.

매코넬의 오른팔인 존 툰(사우스다코타) 상원의원은 롬니의 선언 뒤 개인적으로 대법관 인준이 11월 3일 선거 이전에 이뤄지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툰 의원은 또 공화당 지도부가 18일 밤 이후 의원들과 대화하고 있다면서 분위기는 좋다고 밝혔다.

그렇지만 상원 인준표결에서 트럼프가 내세운 후보들이 통과된다는 보장은 없다.

공화당은 상원에서 53석을 차지해 다수당이지만 전망은 불확실하다.

지금까지 수전 콜린스(메인), 리사 머코스키(알래스카) 등 공화당 상원 의원 2명이 반대하고 있다.

상원 공화당 의원 1명이 반대에 가세하고, 민주당이 모두 반대하면 동수가 돼 사상최초로 마이크 펜스 부통령이 상원 의장 자격으로 표결권을 행사해야만 할 수도 있다고 더힐은 전했다.

한편 공화당은 연방대법원에 펜실베이니아주의 우편투표 기간을 연장토록 한 펜실베이니아주 대법원의 판결을 검토해 줄 것을 요청하기로 했다.

펜실베이니주는 지난 대선에서 트럼프가 4만4000표를 더 얻어 힐러리 클린턴 당시 민주당 대통령 후보를 가까스로 물리친 대표적인 경합주 가운데 하나다. 이번 대선에서도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가 선방하면서 트럼프의 재선을 위협하고 있다.

우편투표가 바이든에게 유리하게 작용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공화당이 RBG 사후 급격하게 보수로 기운 연방대법원을 이용해 선거 판세를 유리하게 만들 수 있을지 주목된다.

dympna@fnnews.com 송경재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