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62069 0562020092262962069 01 0101001 6.1.20-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765200000 1600765292000

국민의힘, 추미애 ‘어이없다’ 발언에 십자포화

글자크기

“입이 너무 경박하고 막말” “국민 모욕” “묵음 일관하길”

“어이없다” 발언 당시 옆에 있던 서욱 국방장관도 ‘유탄’

세계일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지난 21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왼쪽은 서욱 국방부 장관. 뉴시스


국민의힘이 22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전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정회 중 마이크가 꺼지지 않은 줄 모르고 야당 의원을 지칭하며 “어이가 없다”고 말한 것에 대해 “국민에 대한 모욕”이라고 비난을 쏟아냈다.

배준영 대변인은 논평에서 “질의하는 의원은 국민을 대표해 그 자리에 있는 것”이라며 “의원에 대한 모욕은 국민에 대한 모욕”이라고 비판했다. 배 대변인은 “국회의원의 대표인 국회의장이 경고 조치를 해주시기 바란다”며 “국회의장이 수수방관해 국회의 권위가 땅에 떨어지는 것”이라고 밝혔다.

하태경 의원도 추 장관의 답변 태도와 관련해 TBS 라디오에서 “추 장관이 자꾸 매를 번다”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입이 너무 경박하고, 막말한다”며 “이런 부분은 당내에서도 좀 자제를 시킬 필요가 있다”고 비판했다.

전날 추 장관은 마이크가 꺼지지 않은 상태에서 옆에 있던 서욱 국방부 장관이 “많이 불편하시죠”라고 말을 건네자, “어이가 없다”면서 “근데 저 사람은 검사 안 하고 국회의원 하길 참 잘했어요. 죄 없는 사람을 여럿 잡을 것 같아요”라고 말했다. 김도읍 의원이 정회 직전 추 장관에게 질의한 상황에 비췄을 때 추 장관이 말한 ‘저 사람’은 김 의원이 유력하게 점처졌다.

국민의힘은 서 장관도 싸잡아 비판했다. 최형두 원내대변인은 “국방부 장관에게는 법무부 장관의 ‘심기 보좌’ 역할이 없다”며 “국방부 장관이 걱정할 것은 추 장관 아들 사건으로 땅에 떨어진 군의 기강과 사기”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일말의 군인정신이라도 남았다면 본인의 거취를 스스로 결정하라”고 말했다.

국민의힘은 추 장관이 전날 청와대에서 열린 제2차 국정원·검찰·경찰 개혁 전략회의에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입장한 일도 언급했다. 김선동 사무총장은 페이스북에 “대통령과 함께 걷더니 한순간에 원기회복한 느낌”이라며 “문 정권의 검찰총장은 추 장관이라는 말이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추 장관은 토사구팽의 격언을 살펴야 할 것”이라고 적었다.

조수진 의원도 앞선 국회 법사위 질의와 연관시켜 “(추 장관이) 김도읍 의원을 대놓고 욕보였다”며 “추 장관의 오만함은 문재인 대통령의 변함없는 신뢰 덕분일 것”이라고 말했다.

국민의당은 “(추 장관의 발언은) 평소 국회를 얼마나 경시했는지가 그대로 묻어난다”며 “잇따른 설화는 실수가 아닌 한계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어 “직에 있는 동안이라도 소음이 아닌 묵음으로 일관해달라”고 논평했다.

박유빈 기자 yb@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