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42640 0912020092262942640 01 0101001 6.1.21-RELEASE 91 더팩트 37814762 false true true false 1600736199000 1600736208000

조수진 "김도읍 대놓고 욕보인 秋 오만함은 文대통령 신뢰 때문"

글자크기
더팩트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21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같은 당 김도읍 의원을 향해 "저 사람은 검사 안 하고 국회의원 하기를 참 잘했다. 죄 없는 사람을 여럿 잡을 거 같다"고 뒷이야기를 한 것과 관련해 "추 장관이 오만한 것은 문재인 대통령의 변함없는 신뢰 덕분"이라고 주장했다. 조 의원이 지난 7월 30일 국회 본회의에서 발언하는 모습. /배정한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추미애, 국토부 이어 국방부도 장악"

[더팩트ㅣ허주열 기자]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위원)이 22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전날 법사위 전체회의 정회 시간에 같은 당 김도읍 의원 뒷이야기를 한 것과 관련해 "추 장관의 오만함은 문재인 대통령의 변함없는 신뢰 덕분일 것"이라고 지적했다.

조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소설 쓰시네', '근거 없는 세 치 혀', '죄 없는 사람 여럿 잡을 거 같아'라는 추 장관의 최근 발언을 거론한 뒤 "이번엔 검사 출신 법사위 야당 간사 김 의원을 대놓고 욕보였다"며 이같이 밝혔다.

조 의원은 이어 "(김 의원을 향한) '죄 없는 사람 여럿 잡을 거 같아' 발언이 나오기에 앞서 추 장관은 문 대통령과 함께 '권력기관 개편 회의' 회의장에 나란히 입장했다"고 꼬집었다.

또한 그는 "10분간 회의를 정회한다고 법사위원장이 알리자마자 신임 국방부 장관(서욱)은 옆자리의 추 장관에게 '많이 불편하시죠'라고 위로했다"며 "추 장관은 국토부에 이어 국방부도 장악했다"고 주장했다.

앞서 지난 21일 추 장관은 국회 법사위 전체회의 도중 정회가 선포되자 마이크가 켜진 줄 모르고 "어이가 없다. 저 사람(김 의원)은 검사 안 하고 국회의원 하기를 참 잘했다. 죄 없는 사람을 여럿 잡을 거 같다"고 뒷이야기를 했다.

이는 추 장관과 서욱 국방부 장관과의 사적인 대화였지만, 마이크가 켜진 탓에 그대로 방송됐다. 재개된 회의에서 유상범 국민의힘 의원이 해당 발언에 대한 사과 요구를 하자, 추 장관은 "원만한 회의 진행을 위해서 유감스럽다"라며 "송구하게 생각한다"고 조건부 사과를 했다.

이에 검사를 계속했으면 죄 없는 사람을 잡았을 것으로 지목당한 김 의원은 의사진행 발언 도중 한동안 말을 잇지 못한 끝에 "개인적으로 참으로 모욕적이지만 이해하려고 노력하겠다"면서도 "이게 한두 번도 아니고 이런 설화가 국민에게 피로감을 주고 분노케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