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33451 0682020092162933451 03 0301001 6.1.20-RELEASE 68 동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679400000 1600684224000

최태원 회장 장남, SK E&S 신입사원으로 입사

글자크기
동아일보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장남 인근(25) 씨가 21일 그룹 에너지 계열사인 SK E&S 전략기획팀에 신입사원으로 입사했다. 이로써 최 회장 자녀 세 명이 모두 SK그룹 계열사 현직을 거치게 됐다.

이날 SK에 따르면 최 씨는 2014년 미국 브라운대에 입학해 물리학을 전공한 뒤 글로벌 컨설팅기업인 보스턴컨설팅그룹 인턴십을 마치고 SK E&S에 입사했다.

SK E&S는 SK㈜가 지분 90%를 갖고 있는 자회사다. 도시가스 지주회사로 시작해 액화천연가스(LNG)로 사업을 확대했으며 최근엔 신재생에너지 사업에도 진출하고 있다. 부산도시가스 등 지역 기반의 도시가스 8곳과 파주발전소 등 발전소 4곳을 소유한 에너지 회사다.

SK그룹의 ‘알짜’ 비상장 계열사 중 한 곳이기도 하다. 이달 9일 SK㈜에 5048억 원을 중간 배당했으며 연초엔 지난해 결산으로 7300억 원을 배당하기도 했다. 최근엔 새만금 수상태양광 사업을 민간 최대 규모로 따내는 등 풍력, 태양광, 에너지저장시스템(ESS) 신사업에도 활발하게 진출 중이다.

재계에선 장남 최 씨가 SK E&S로 입사한 데 비상장 계열사에서 조용히 경영 수업을 시작하는 한편 향후 그룹의 친환경 신사업을 주도할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최근의 그린뉴딜 흐름에 발맞춰 허세홍 GS칼텍스 대표, 김동관 한화솔루션 부사장 등 재계 3, 4세들이 친환경 산업 일선에 나서고 있다.

한편 SK에 따르면 최 회장의 장녀 윤정 씨(31)는 SK바이오팜 책임매니저로 일하다 지난해 휴직한 뒤 미국 스탠포드대에서 바이오인포매틱스(생명정보학) 석사과정을 밟고 있다. 차녀 민정 씨(29)는 지난해 SK하이닉스에 대리급으로 입사해 근무 중이다.

곽도영기자 now@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