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29088 0372020092162929088 01 0101001 6.1.19-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672240000 1600672255000

박덕흠, '수주 의혹' 반박 "박원순이 불법 눈 감았겠나"

글자크기

피감기관 수주 의혹 "여당 억측" 강조

"의혹 사실이면 천준호·진성준도 책임"

헤럴드경제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위원 당시 피감기관들로부터 공사를 특혜 수주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박덕흠 국민의힘 의원이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박 의원은 이날 "공개경쟁 전자입찰제도에서 누군가에게 특혜를 줄 수 있거나 압력을 가하여 수주를 받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박덕흠 국민의힘 의원은 21일 자신이 얽힌 피감기관 공사 수주 의혹에 대해 "정치공세"라고 반박했다.

박 의원은 국민의힘 내 '긴급진상조사 특위' 조사에서 이를 소명하겠다는 입장이다.

그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토교통위원회 배정과 간사 선임 이후 가족 소유 건설회사의 공사가 늘었다는 여권의 의혹 제기를 놓고 "여당의 억측"이라며 "사실이면 여당 스스로 대한민국 입찰 시스템의 붕괴를 자인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자신과 관련된 건설회사가 공개경쟁 전자입찰제도를 통해 정당히 공사를 수주했다고 밝혔다.

그는 한 시민단체가 '2015년 박 의원의 직권남용 등으로 관계회사가 서울시로부터 400억원이 넘는 공사를 수주했다'며 자신을 고발한 일에는 "당시 더불어민주당 (소속)박원순 서울시장이 여당(당시 새누리당) 국회의원의 회사를 위해 불법을 눈 감거나 지시할 시장님이 아니라는 사실은 국민이 더 잘 알 것"이라고 했다. 이어 "이 의혹이 사실이면 당시 시장 비서실장이던 천준호 민주당 의원, 이후 서울시 정무부시장을 지낸 진성준 의원도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 의원은 전문건설협회 운영위원장으로 있으면서 골프장 조성 사업에 개입, 협회에 855억원 규모 손해를 입혔다며 배임 등 혐의로 고발된 일을 놓고도 "당시 감독기구인 운영위원장으로 사업을 결정하거나 관여할 위치에 있지 않았다"며 "사업은 집행기구인 이사장에게 위임됐다"고 설명했다.
헤럴드경제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위원 당시 피감기관들로부터 공사를 특혜 수주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박덕흠 국민의힘 의원이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박 의원은 이날 "공개경쟁 전자입찰제도에서 누군가에게 특혜를 줄 수 있거나 압력을 가하여 수주를 받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는 2014년 관련 회사 주식들을 모두 적법히 백지신탁했기에 자신의 국토위 활동도 이해충돌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했다. 국회의원 당선 전후로 자신이 백지신탁한 회사 뿐 아니라 '형님 회사' 등 언론에서 보도된 5개 회사의 공사 수주도 확연히 감소했다며 "특혜를 받았다면 수주가 늘어야 맞지 않겠느냐"고 맞받았다.

박 의원은 국토위원에서 사임한 후 활동하는 환경노동위원회에서 이해 충돌 요소가 있는지 주식 백지신탁 심사위원회에 심사 청구를 했다고도 했다.

yul@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