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07223 0252020092062907223 04 0402003 6.1.21-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611617000 1600612907000

스가 총리, 트럼프와 첫 통화 “동맹 강화하기로 합의”

글자크기

트럼프 “24시간 전화 받겠다”

문대통령과 통화 얘긴 아직 없는 듯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신임 일본 총리가 취임 나흘만인 20일 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전화 통화를 했다고 일본 언론들이 이날 보도했다. 스가 총리는 이날 밤 오후 9시 35분쯤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첫 전화회담을 한 뒤 취재진에게 “미국과의 동맹 강화에 합의했다”고 말했다.

조선일보

/AFP 연합뉴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함께 두 나라의 동맹 관계를 더욱 발전시켜 나가자”고 하자 자신은 “미국과의 동맹은 지역의 평화와 안정의 기반”이라고 화답했다고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스가 총리에게 “24시간 언제라도 무슨 일이 있으면 전화해 달라”고도 말했다고 일본 언론들은 전했다.

조선일보

/AP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스가 총리는 이날 오후 7시 54분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와도 전화회담을 했다. 스가 총리가 취임 뒤 외국 정상과 한 첫번째 전화 통화였다. 스가 총리는 앞으로도 외국 정상들과의 전화 통화를 통해 전임 아베 총리의 그림자에 가려져 자신만의 외교를 구현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일각의 우려를 씻어내는데 주력할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이 때문에 취임 축하 서한을 보낸 문재인 대통령과의 통화가 언제 이뤄질지도 관심을 모으고 있다. 다만 스가 총리는 16일 취임 후 첫 기자회견에서 “중국과 러시아를 포함한 가까운 이웃 나라와 안정적인 관계를 구축하고 싶다”고 했지만 한국에 대해서는 구체적 언급을 하지 않았다. 이 때문에 스가 정권에서도 전임 아베 총리 시절의 냉랭한 한일 기류가 지속되지 않겠느냐는 전망도 나온다.

한편 스가 총리는 22일 뉴욕 유엔본부에서 시작되는 각국 정상의 유엔총회 일반 토론 연설에 온라인 형식으로 참가할 예정이다. 스가 총리의 본격적인 ‘데뷔 무대’인 스가 총리의 첫 유엔 연설은 오는 26일(한국시간) 예정돼 있다.

[정지섭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