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06341 0362020092062906341 01 0103001 6.1.20-RELEASE 36 한국일보 56680987 false true false false 1600601520000 1600602538000

野 "문 대통령 공정 언급 자격 없다" 비판에 靑 "대응 가치 없어"

글자크기
한국일보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전 청와대 녹지원에서 열린 제1회 청년의날 기념식에서방탄소년단(BTS)으로부터 음악적 성과물과 메시지 등을 담은 '2039년 선물'을 받고 있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청와대는 20일 야당이 청년의 날 행사에서 ‘공정’을 강조한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을 비판하자 “대응할 가치를 느끼지 못한다”고 평가절하했다. "문 대통령의 공정 의지를 폄훼하고 있다”고도 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문 대통령이 공정을 말할 자격이 있냐는 야당 비판에 어떻게 대응할 것이냐’는 질문에 “야당의 정치적 공세에 일일이 대응할 필요를 느끼지 못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19일 청와대에서 연 제1회 청년의 날 행사 연설에서 ‘공정’을 37차례 언급했다. 이어 "공정은 촛불혁명의 정신이며, 다 이루지 못할 수는 있을지언정 우리 정부의 흔들리지 않는 목표"라고 강조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얼마 전 있었던 (공정) 논란을 잘 인지하고 계시다”고 했다. 인천국제공항공사 보안요원의 정규직 전환 논란 등을 파악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 관계자는 “(문 대통령의 연설은) 시행착오 등의 갈등에도 또박또박 힘을 모아 해결하면서 나아가겠다는 의지"라고 했다.
한국일보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후 청와대 녹지원에서 열린 제1회 청년의 날 기념식에 기념사를 하고 있다. `새로우며 깊어지며 넓어진다'라는 슬로건 아래 열린 행사에는 빌보드 차트 2주 연속 1위를 달성한 방탄소년단이 청년대표 연설을 했고, 군인, 경찰, 소방관을 비롯하여 다문화 교사, 헌혈 유공자, 해녀, 장애 극복 청년 등이 참석했다. 또한 거리를 두기를 위해 참석자들은 간격을 띄워 앉았다. 왕태석 선임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연설에서 병역비리 근절을 언급한 것을 두고 “특정 논란을 두고 한말이 아니다”라고 했다. “병역미필, 병역 청탁, 존중 받는 병영 생활 등 포괄적인 사안을 배경에 깔고 언급하신 것”일 뿐 추미애 법무장관 아들의 군복무 특혜 의혹에 대한 언급은 아니라는 설명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런 (문 대통령의) 공정에 대한 의지를 폄훼하는 야당 발언에 제가 일일이 대꾸할 가치를 느끼지 못한다는 뜻”이라고 강조했다.

하지만 국민의힘은 “사실을 사실대로 말한 청년 당직사병엔 범죄자라 겁박하고, 대통령을 비판하는 대자보를 붙인 청년은 무슨 수를 써서라도 입을 틀어막는 나라에서 청년에게 공정을 말할 수는 없다”며 “추미애, 윤미향, 이상직. 부조리와 비상식에 허탈해하는 국민들에게 납득할 만한 조치로 공정을 입증하라. 진짜 공정이란 그때 이야기해도 늦지 않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도 “조국, 추미애 사태 이후 공정을 말하다니, 어디 딴 세상 사시는 듯”이라며 “대통령이 말하는 공정은 ‘아빠 찬스가 있으면 공평하게 엄마 찬스도 있어야 한다는 것”이라고 비꼬았다.

정지용 기자 cdragon25@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