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06080 1212020092062906080 01 0101001 6.1.20-RELEASE 121 TV조선 59702030 true true false false 1600597787000 1600598110000

與 "이상직도 제명 불가피" 기류 확산…금주 결론 가능성

글자크기
[앵커]
김홍걸 의원 거취 문제를 신속히 마무리지은 민주당이 이번주엔 이스타항공 창업주인 이상직 의원의 거취를 결정합니다. 당 윤리감찰단이 대량해고와 임금체불에 이 의원이 어떤 책임이 있는지 가린다고 하는데, 현재로선 제명이 불가피하다는 쪽으로 방향이 잡혀가고 있습니다.

황정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민주당이 이스타항공 대량해고 등의 논란에 휩싸인 이상직 의원에 대해서도 제명을 검토중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당 핵심관계자는 "김홍걸 의원 수준의 징계(제명)도 배제 못 한다"며 "상당히 중하게 상황을 보고 있다"고 했습니다.

당 윤리감찰단은 이 의원 측에 이스타항공 대량해고와 임금체불, 배임, 편법승계 논란 등에 대한 소명자료 제출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최인호 /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 (지난16일)
"이상직 의원 건이 윤리감찰단 조사 대상 1호가 될 것입니다. (이낙연 대표는 윤리감찰단에) 만반의 준비를 지시했습니다"

펀드매니저 출신인 이 의원은 지난 대선 때 대선 캠프에서 직능본부 수석부본부장을 맡았고, 현정부 출범 이후엔 중소기업진흥공단 이사장을 지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측근으로 알려진 이 의원에 대한 이같은 당내 기류는 김홍걸 의원과의 형평성 문제와 함께 국정감사 전 당내 악재를 털어내야 한다는 원내 전략과도 무관치 않아 보입니다.

한 원내 관계자는 "국민의힘 박덕흠 조수진 의원 건과도 맞물린 만큼 질질 끌어선 안 된다"고 했습니다.

이 의원이 "감찰단 조사에 성실히 응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당 윤리감찰단은 이르면 이번주 이 의원 거취를 결정한다는 방침입니다.

TV조선 황정민입니다.

황정민 기자(hjm@chosun.com)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