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04390 0012020092062904390 03 0302001 6.1.19-RELEASE 1 경향신문 63501171 false true false false 1600588501000 1600611635000

동학개미의 힘…코스피, 6개월간 ‘V자 반등’

글자크기

코로나 금융 패닉 6개월…향후 시장 전망

[경향신문]

경향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코로나19 1번 확진자가 발생한 지 두 달 만인 지난 3월19일 연저점인 1457.64를 찍었던 코스피지수가 ‘V자 반등’을 이뤄냈다. 거의 한 달 만에 1900대를 회복하더니 수도권 코로나19 재확산세에도 굴하지 않고 2400을 넘어섰다. 지난 6개월 반전드라마를 쓴 주역은 외국인·기관투자가의 매도세에 굴하지 않은 개인투자자인 ‘동학개미’들이다. 하지만 시장 전망은 여전히 불투명해 긴장감이 높다

외국인·기관 매도에도 굴하지 않고
26조 순매수, 국내 증시 주축으로
정부 증시 친화 기조도 한몫
코로나 불확실성·빚투 우려 등
2차 충격 가능성 남아

■‘동학개미’가 끌어올린 코스피

20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코스피는 종가 기준 연저점 1457.64를 기록한 3월19일부터 지난 18일까지 약 6개월간 65.50% 오르고, 코스닥은 연저점 428.35에서 107.51% 상승했다. 이 기간 유가증권시장에서 개인은 26조986억원을 순매수하며 상승장을 이끌었다. 반면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14조9535억원, 12조3748억원을 순매도했다.

한국 증시는 오랫동안 ‘외국인이 주도하는 시장’으로 인식됐지만 ‘동학개미운동’을 계기로 개인투자자들의 위상도 달라졌다. 황세운 자본시장연구원 연구위원은 “한국 주식시장에서 개인투자자가 시장의 방향을 바꾼 것은 처음”이라며 “증시 이외에 돈이 갈 만한 곳이 보이지 않기 때문에 앞으로도 시장에 개인투자자 자금이 유입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과거 테마주, 단타 중심이던 개인투자자들은 이번에는 시가총액 상위 우량주를 대거 사들였다.

3월 초부터 지난 18일까지 코스피에서 개인이 가장 많이 사들인 종목은 대장주 삼성전자로 순매수 금액은 4조8350억원에 이른다. 외국인(2조2356억원)과 기관(2조8962억원)이 팔아치운 물량을 개미들이 받아냈다.

정부도 증시 친화적으로 국정 기조를 전환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기획재정부가 개인투자자의 2000만원 이상 국내 주식 차익에 대해 양도소득세를 부과하는 금융세제 개편안을 내놨지만 문재인 대통령이 나서서 개미들 손을 들어줬다. 문 대통령은 지난 7월 “주식시장을 위축시키거나 개인투자자들의 의욕을 꺾는 방식이 아니어야 한다”며 “정부는 넘치는 유동자금이 부동산 같은 비생산적 부분이 아니라 건전하고 생산적인 투자에 유입되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파트값 급등으로 부동산정책 실패 논란이 거세지자 부동산대책을 연거푸 쏟아내는 한편 막대한 시중 유동성을 부동산시장에서 증시로 돌리겠다는 국정 기조를 명확히 한 것이다. 정의정 한국주식투자자연합회 대표는 “주요 국가들의 주가지수는 최근 10년 동안 2~3배 올랐는데 한국은 10년 동안 제자리걸음했다”며 “선진국처럼 상승장을 만들 수 있다면 기업 입장에서 자금 숨통이 트이고 실물경제에도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정부는 더 나아가 정부 재정으로 투자자 손실을 흡수하거나 파격적인 세제 혜택을 제공하는 뉴딜펀드 조성 계획을 발표했다. 다만 뉴딜펀드는 정부가 인위적으로 증시 과열을 부추길 수 있다는 우려도 크다.

경향신문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KB국민은행 딜링룸에서 지난 3월19일 한 직원이 증시 현황판 앞에 서 있다. 이날 코스피지수는 연저점인 1457.64를 기록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금융시장 2차 충격 경계감은 계속

한편 금융시장 안팎에선 2차 충격 가능성을 경계해야 한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여전하다.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18일 현재 ‘AA-’ 등급 회사채의 신용 스프레드(국고채와 회사채 간 금리 차이·3년 만기물 기준)는 1.33%포인트이다. 코로나19 충격으로 증시가 저점 언저리에 도달했던 3월의 평균치(0.75%포인트)보다 여전히 0.60%포인트가량 높은 수준이다. 신용스프레드가 커졌다는 것은 기업들이 자금을 빌리기가 어려워졌다는 뜻이다. 기관투자가 위주의 채권시장은 아직 경계감이 유지되고 있는 셈이다.

시장 안정화 조치로 정부가 내놓은 유동성 대책들도 혹시 모를 충격에 대비해 시효가 늘어났다. 한·미 통화스와프는 내년 3월 말까지, 6개월 한시적으로 적용됐던 공매도 금지도 내년 3월까지 연장됐다. 정용택 IBK투자증권 리서치센터장은 “동절기 사망률이 증가할 위험과 백신 개발이 지연될 수 있다는 불확실성이 맞물리면 2차 충격이 나타날 수 있다”며 “1차 충격 때 취했던 유동성 관련 조치들은 유효하다”고 말했다.

증시도 안심할 수 없다. 한국 증시가 민감하게 영향을 받는 뉴욕 증시에서 기술주 조정 흐름이 엿보인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3주 연속 하락했다. 애플·테슬라 등 기술주 ‘거품’이 심각하다는 우려도 있다.

‘빚투’도 우려되는 지점이다. 정 대표는 “상승장에도 큰 하락을 하는 주식이 있기 때문에 투자하는 종목에 대해 공부한 다음 시장에 진입해야 한다”며 “투자자가 감당할 수 있는 ‘레버리지’가 아닌 ‘묻지마 빚투’는 위험하다”고 말했다.

임아영 기자 layknt@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 유튜브 구독▶ 경향 페이스북 구독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