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02799 0362020092062902799 04 0401001 6.1.19-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582980000 1600591039000

"코로나바이러스, 바늘로 100번 찔러도 끄떡없다"

글자크기
헝가리 연구진, 검증 전 사전공개 논문서 주장
"90도 열에 일부 변형...고열 비활성화 가능성"
한국일보

게티이미지뱅크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웬만해서는 죽지 않는다는 헝가리 연구진의 초기 단계 연구 결과가 나왔다. 다만 고열에 의한 비활성화 가능성도 확인된 것으로 전해졌다.

20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헝가리 세멜바이스대 연구진은 직경 80㎚(나노미터ㆍ100만분의 1㎜)인 코로나19 바이러스 입자를 미세바늘로 관통해 찔렀을 때 모양이 찌그러졌지만 바늘을 빼면 원상회복했다는 내용의 논문을 지난 17일 동료 검증 학술논문 사전공개 사이트 바이오아카이브에 발표했다. 100번이나 같은 실험을 했지만 바이러스 입자는 거의 온전한 모양을 유지했다고 연구진은 밝혔다.

연구진은 "이번 실험 결과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지금껏 알려진 바이러스 중 최고의 탄성을 지니고 있을 수 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놀라운 자가치유력은 이 바이러스가 광범위하게 각기 다른 환경에서 적응할 수 있음을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연구진은 이어 코로나19 바이러스 입자에 90도의 열을 10분간 가한 결과 "원형의 모양이 아주 조금 바뀌었다"고 전했다. 연구진은 "바이러스의 전체적인 구조는 다소 온전한 상태를 유지했지만 바이러스 표면에 있는 '스파이크 단백질'이 열에 그을려 일부가 떨어져나간 만큼 고열에 의한 비활성화 가능성은 열려 있다"고 분석했다. 코로나19는 바이러스는 스파이크 단백질을 통해 숙주 세포에 침입한다.

앞서 프랑스 연구진은 지난 4월 1시간 동안 60도의 열에 노출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죽지 않고 동물 세포 안에서 복제를 한다는 연구 결과를 내놓았다. 이는 날씨가 더워지면 코로나19가 사라질 것이란 초기 예상과 달리 북반구에서 여름철에 폭발적으로 확산한 이유와 연결된다.

바이오아카이브에 실리는 논문은 연구자들이 최종 결론을 얻기 위해 상호 검증과 논의를 거치는 검증 전 단계 논문이다.

김진욱 기자 kimjinuk@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