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00353 0142020092062900353 02 0201001 6.1.20-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573723000 1600573743000

"코로나19, 마스크 진화 앞당긴다"...특허출원 급증

글자크기
2013년 68건→ 2019년 416건으로 최근 7년 年평균 40%이상 증가

코로나19 유행한 올해 8월까지 1129건...지난해 전체 출원의 2.7배


파이낸셜뉴스

연도별 마스크 출원건수(2013년~2020년 8월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대전=김원준 기자] 최근 미세먼지와 함께 코로나19 등 호흡기 감염병 등이 건강 위협요소로 떠오르면서 이를 막아줄 다양한 기능의 마스크 관련 특허출원이 활발히 이뤄지고 있다. 공기청정기능을 접목한 것은 물론 교체시기 알림 센서를 부착한 마스크부터 귀의 통증을 줄여주고 음성전달을 쉽게하는 등의 기술이 적용되고 있다.

20일 특허청에 따르면 마스크 관련 특허출원은 2013년 68건에서 2019년 416건으로 최근 7년간 연평균 40% 이상 증가했다. 특히 코로나19의 대유행이 시작된 올해는 8월까지 1129건이 출원돼 지난해 전체 출원 건의 2.7배를 넘어섰다.

이는 발암물질로 지정(2013년)된 미세먼지, 메르스(2015년)와 코로나19(2020년)와 같은 호흡기 감염병 등으로부터 건강과 생명을 지키기 위해 마스크에 대한 수요와 관심이 늘어났기 때문으로 보인다.

출원인별로는 외국 기업을 포함한 외국인의 출원은 정체된 반면, 국내 중소기업과 개인들을 중심으로 한 내국인의 출원은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추세이다. 외국인 출원 비율과 내국인 출원 비율을 보면 2013년에는 22.1% 대 77.9%였지만 2019년엔 1.7% 대 98.3%를 기록했다.

이는 마스크 시장 확대에 따른 국내 기업의 시장 진출 확대와 마스크 생활화에 따른 불편함을 덜기 위한 다양한 아이디어들이 출원됐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그러나 아직까지 마스크에도 풀어야 할 숙제가 많은 상황이다. 답답함과 대화 곤란, 쓸림과 염증 등 피부 문제는 물론, 특유의 냄새에 따른 마스크 착용 기피현상과 버려지는 일회용 마스크로 인한 환경문제 등이 우려된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다양한 기술이 출원되고 있다. 팬과 밸브, 스피커를 더해 호흡과 음성 전달을 쉽게 하거나, 피부에 닿는 부분을 인체공학적으로 설계해 편안함을 주고, 자연에서 스스로 분해되는 소재를 활용, 환경 문제를 막는 기술 등이다.

나아가 진단 키트를 부착한 헬스 케어 마스크와 산소 발생 마스크, 반려동물 마스크처럼 부가 기능이 융합된 맞춤형 제품이 출시되고 있다.

특허청은 지난 3월부터 특허청 홈페이지 '코로나19 특허정보 내비게이션'을 통해 마스크 관련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김영표 특허청 주거기반심사과장은 “코로나19를 계기로 마스크 시장이 지속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면서 “국내 기업들이 국내외 마스크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서는 소비자의 요구에 맞는 제품 개발과 함께 특허를 포함한 지식재산(IP) 포트폴리오를 구축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kwj5797@fnnews.com 김원준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