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서울 하루 확진자 39일만에 20명대로 감소…사우나서 집단감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관악구 사우나·강남구 통신판매업체 등 감염 발생 잇따라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서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19일 하루 28명 늘었다고 서울시가 20일 밝혔다.

서울의 일일 확진자 수가 20명대를 기록한 것은 지난달 12일(26명) 이후 39일 만이다.

확진자 수는 지난달 26일 154명까지 치솟은 뒤 이달 들어서는 진정세를 보이며 30∼60명대를 오갔다. 특히 16일부터 63명→ 46명→ 40명으로 줄어든 데 이어 19일 20명대로 뚝 떨어졌다.

당일 확진자 수(28명)를 그 전날 검사 건수(2천512건)로 나눈 확진율(양성률)도 1.1%로 18일(1.3%)보다 낮아졌다.

그러나 집단감염 사례는 잇따르고 있다. '관악구 소재 사우나', '강남구 통신판매업'이 서울시 집계에 새로 분류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