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98072 0512020092062898072 08 0801001 6.1.20-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564674000 1600564682000

KT-현대차-현대건설-인국공, 미래 모빌리티 사업 강화 위해 '맞손'

글자크기

"도심항공교통 사업 본격추진", 모빌리티 사업 협력 강화 MOU

뉴스1

KT, 현대자동차-현대건설-인천국제공항과 'K-UAM 사업' 추진 (KT제공)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송화연 기자 = KT는 현대자동차, 현대건설, 인천국제공항공사와 한국형 도심항공교통(K-UAM) 로드맵 공동 추진 등 미래 모빌리티 사업 분야 협력을 강화를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도심항공교통은 혼잡도가 높아지는 도시의 교통을 해결하기 위한 교통수단으로 떠오르고 있는 미래 모빌리티 산업이다. 오는 2040년까지 산업 규모가 국내는 13조원, 세계로는 730조원의 시장을 형성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번 협약은 국내 도심항공교통 분야 기술 경쟁력 강화를 위해 이뤄졌다. 협약에 따라 4개사는 ΔK-UAM로드맵 공동 추진 및 협력 ΔK-UAM그랜드챌린지 공동 참여 ΔUAM공동연구 추진 및 협력을 진행한다.

구체적으로 KT는 공중의 비행체와 지상의 다양한 이동체를 연계하는 에어그라운드모빌리티 사업 모델 개발, 무인비행체 교통관리체계(UTM) 시스템 개발·실증 등을 맡아 사업을 추진한다.

특히 KT는 도심항공교통 산업 저변 확대를 위해 KT 모빌리티 플랫폼을 토대로 지상 차량과 공중의 비행체까지 통합 서비스할 수 있는 '에어그라운드모빌리티' 연계 플랫폼을 개발한다.

이를 통해 전국 KT 국사를 중심으로 소비자에게 물건을 배송하는 라스트마일 딜리버리, 다양한 이동수단과 연계해 도심항공교통으로 이동할 수 있는 통합교통서비스(MaaS) 등을 단계별로 적용한다는 계획이다.

또 드론 운항관리 무인비행체 교통관리체계 개발·시범 운용경험을 토대로 도심항공교통 교통관리 시스템을 개발·고도화하며, 고도에 한계 없이 통신할 수 있도록 관련 통신인프라 구축에 앞장선다.

현대자동차는 도심항공교통 기체 개발 및 사업화, 시험비행 추진 등을 담당하며 현대건설은 버티포트(Vertiport, UAM 이착륙 시설) 운영 모델 및 UAM 복합 환승센터 콘셉트 개발 등을 맡는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인천공항 도심항공교통 인프라 구축 및 운영, 공항 셔틀 연구 등을 진행한다.

전홍범 KT AI/DX융합사업부문장 부사장은 "앞으로도 당사의 자율주행과 모빌리티플랫폼, 드론 교통관리 시스템 등 KT 모빌리티 관련 역량과 자산을 이용해 새로운 산업이 시장에 안착할 수 있도록 돕고, 나아가 대한민국 산업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hwayeon@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