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94023 0092020091962894023 01 0101001 6.1.20-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505349000 1600505369000

진중권 "김홍걸 제명?…추미애·윤미향 잠재울 희생양일 뿐"

글자크기

"김홍걸 제명해도 의원직 유지…당에 손실없어"

"與 수고했다고 다음 총선에서 지역구 내줄 것"

뉴시스

[서울=뉴시스]김진아 기자 = 김홍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경제분야 대정부질문에 참석해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0.09.16.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김성진 기자 =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19일 더불어민주당의 김홍걸 의원 제명에 대해 "추미애, 윤미향으로 인해 비등하는 민심을 잠재우기 위해 희생양으로 고른 것일 뿐"이라고 깎아내렸다.

진 전 교수는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홍걸은 제명해도 의원직을 유지한다. 어차피 제명 당하나 안 당하나 당에는 아무 손실이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진 전 교수는 "그 희생양도 피 한 방울 안 흘리고 제단에서 살아서 내려오는 그런 양"이라며 "다음 총선에선 수고했다고 지역구을 공천줄 것"이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민주당의 꾀돌이들이 잔머리를 굴린 것"이라면서 "정작 윤미향과 추미애는 못 내치잖아요"라고 비꼬았다.

앞서 민주당은 지난 18일 오후 5시 긴급 최고위원회를 소집, 부동산 투기와 재산신고 누락 의혹이 제기된 김 의원에 대한 비상징계 절차 및 제명을 만장일치로 의결했다.

김 의원은 이날 기자들에게 문자를 보내 "본의 아니게 물의를 일으켜 국민들께 심려를 끼치고 당에 부담을 드린 것을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당의 출당 결정을 선당후사의 마음으로 무겁고 엄숙히 받아들인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ksj87@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