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93992 0032020091962893992 03 0301001 6.1.20-RELEASE 3 연합뉴스 61488141 false true false false 1600505161000 1600505181000

장제원·윤희숙 "식견 얕다" "소인배"…이재명에 SNS 맹공(종합)

글자크기
연합뉴스

혁신아젠다포럼 인사말하는 윤희숙
국민의힘 윤희숙 경제혁신위원장이 지난달 20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당 경제혁신위 주최로 열린 혁신 아젠다 포럼 '분열과 절망을 딛고 미래로'에서 인사말하고 있다.[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 국민의힘 소속 의원들이 19일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향해 연달아 직격탄을 날렸다.

국민의힘 윤희숙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이 지사의 한국조세재정연구원(조세연) 비판에 대해 "전문가의 분석 결과가 마음에 들지 않는다고 지자체장이 비난하고 위협하면서 우리 정치의 고질적 문제가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윤 의원은"권력을 가진 이들이 전문가집단을 힘으로 찍어누르려 하는 것은 한 나라의 지적 인프라를 위협하는 일인 동시에 전문성의 소중함에 대한 본인들 식견의 얕음을 내보이는 일"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경제학자인 윤 의원은 문제가 된 조세연의 보고서에 대해 "분석과 서술방식 모두 잘 쓰인 보고서"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지자체에 (지역화폐가) 확산하면 의도했던 장점은 줄고 단점만 심화될 수 있다"며 "이 단계가 되면 중앙정부가 나서 교통정리를 하는 것이 필요하고, 이번 조세연의 보고서는 이점을 우려해 중앙정부를 향해 제언한 내용"이라고 옹호했다.

이 지사와 연일 SNS 설전을 벌이고 있는 같은 당 장제원 의원도 페이스북을 통해 "상대가 좀 과한 표현을 했다고 더 과하게 돌려줘야만 직성이 풀리는 것이 소인배의 모습이지 군자의 모습은 아니지 않나"라고 비꼬았다.

그는 "잘못된 일에 대한 '공적 분노'가 없으면 공인이 아니다. 그러나 '감정적 대응'과 '공적 분노'는 구별하셔야 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또 이 지사가 자신에게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의 '국민 돈맛' 발언 관련 사과를 요구한 데 대해서는 "(이미) 민주당분들보다 더 강하게 비판했다"며 "자신의 기사만 검색하지 마시고 두루두루 기사를 검색해보시면 어떨런지요. 그 충고는 번지수를 좀 잘못 찾으신 듯하다"고 비꼬았다.

chom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