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92701 0432020091962892701 04 0401001 6.1.20-RELEASE 43 SBS 0 false false false false 1600495024000 1600495086000

'중국이 싫어했던 양국론' 타이완 총통 리덩휘 추도식 엄수

글자크기
중국이 '타이완 독립 세력의 수괴'로 불렀던 리덩후이전 타이완 총통의 고별 추도 행사가 19일 대만에서 진행됐습니다.

이날 행사에는 1979년 단교 이후 타이완을 방문한 미국 국무부 관료인 키스 크라크 경제 담당 차관이 직접 참석했고, 티베트의 종교 지도자 달라이 라마도 영상 메시지를 보냈습니다.

타이완 중앙통신사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단수이 진리대학 내 교회에서 지난 7월 30일 97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난 리 전 총통의 고별 추도 행사가 열렸습니다.

이 자리에는 차이잉원 총통을 비롯한 타이완 정·관계 인사, 크라크 차관과 모리 요시로 전 일본 총리와 타이완 주재 각국 관계자 등 외빈 등 800여명이 참석했습니다.

차이잉원 총통은 추도사에서 "비록 리덩후이는 세상을 떠났지만, 그가 타이완에 남긴 자유와 민주주의의 정신은 대를 이어 타이완 인민에게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달라이 라마는 추도식을 위해 보낸 영상 메시지를 통해 위로를 전했습니다.

최근 물러난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도 추도사를 보냈습니다.

리 전 총통은 장제스의 아들인 장징궈에 이어 1988년부터 2000년까지 타이완 총통을 지냈습니다.

국민당 소속 총통이면서도 재임 시절 국민당 독재를 스스로 끝내고 다당제와 총통 직선제를 도입해 그는 '타이완의 미스터 민주주의'라는 별명을 얻기도 했습니다.

리덩휘 총통은 특히 재임말기 중국 본토와 타이완이 각각 별개의 나라라는 양국론을 내세워 양안 관계에 일대 파문을 불러일으켰습니다.
심우섭 기자(shimmy@sbs.co.kr)

▶ [마부작침] 아무나 모르는 의원님의 '골목식당'
​▶ [뉴스속보] 코로나19 재확산 현황
▶ 더 깊은 인물 이야기 '그, 사람'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