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92303 0092020091962892303 01 0101001 6.1.21-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491642000 1600491659000

윤희숙 "이재명, 식견 얕아" vs 이재명 "공개토론하자"

글자크기

윤희숙 "지역화폐 단점 커…자기 지역서 쓰라 벽치는 것"

이재명 "지역화폐 지역간 차단보다 재분배에 중점 있어"

뉴시스

[서울=뉴시스]김선웅 기자 =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 2020.08.20.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김성진 기자 =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이 지역화폐와 관련,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향해 "식견이 얕다"고 비판하자 이 지사가 "공개토론을 하자"고 맞받아쳤다.

윤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전문가의 분석 결과가 마음에 들지 않는다고 지자체장이 보고서를 쓴 전문가를 비난하고 위협하면서 지역화폐 효과 여부보다 훨씬 더 심각한 우리 정치의 고질적 문제가 드러났다"고 지적했다.

이어 "전문가집단은 막대한 투자를 통해 키워져 한 사회의 핵심 정신과 지식을 이어가야 할 소중한 존재"라며 "권력을 가진 이들이 이들(전문가들)을 힘으로 찍어누르려 하는 것은 한 나라의 지적 인프라를 위협하는 일인 동시에 전문성의 소중함에 대한 본인들 식견의 얕음을 내보이는 일"이라고 꼬집었다.

또 윤 의원은 같은 글에서 "온라인 사용도 어렵고, 다른 지역에서의 사용도 안되고, 많은 업종에서는 아예 사용불가이고, 포함업종이라도 가게 앞에 가기까지는 사용해도 되는지를 확실히 알 수 없는 지역화폐는 단점이 크다"고 지적했다.

그는 "문제는 지역화폐가 지자체 간에 확산될 경우, 의도했던 장점은 줄고 단점만 심화된다"며 "모두 자기 지역에서만 쓰라고 벽을 치는 것이니 각 지역 내 소비를 증진하는 효과도 줄고, 경계를 넘나드는 소비지출이 다른 소비지출로 이어져 인접 지역 경제에 모두 도움이 되는 경로는 막아 버리기 때문"이라고 했다.

뉴시스

[수원=뉴시스] 9일 오전 경기도청 브리핑실에서 열린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경제정책 관련 경기도지사 긴급 기자회견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기자 질의용 모니터를 응시하고 있다.(사진=경기도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에 이 지사는 윤 의원을 향해 "지역화폐는 소비의 지역 간 이전 차단보다 업종내 규모별 재분배에 더 중점이 있다는 거 모르시진 않으시지요"라고 비꼬며 "더 쉽게 말하면 성남 사람이 성남시에서 쓰라고 하는 측면보다 현대백화점이나 대형마트에서 쓸 돈 중앙시장이나 동네점포에서 쓰라고 하는 측면이 강하다"고 반박했다.

이어 "양극화 완화와 경제회생을 위해 유통대기업의 골목상권 잠식으로 피해 입는 영세자영업자와 골목상권을 보호하는 지역화폐는 문재인정부의 포용정책 중 하나"라며 "그런데 비중 적은 소비의 지역이전 부분만 강조하시고, 핵심요소인 규모별 이전효과는 의도적으로 외면하시는 것 같다. 경제를 배우신 분인데 이 정도를 모르실 리가 없다"고 했다.

이 자사는 "물량 자랑하며 왜곡조작으로 기득권 옹호하는 일부 보수언론 뒤에 숨어 불합리한 일방적 주장만 하지 마시고, 수차 제안드린 국민 앞 공개토론에서 당당하게 논쟁해 보실 용의는 없냐"고 되물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ksj87@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