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88351 0242020091962888351 04 0401001 6.1.19-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447451000 1600447461000

퇴임 앞둔 주중 미국대사, 코로나 '중국 책임론' 직격탄

글자크기

브랜스태드 "중국, 잘못 인정하지 않으려 해"

'오랜 친구' 환영 받다가…'중국 책임론' 직격탄

"중국은 공산주의 체제…전세계 관심 떨어져"

이데일리

테리 브랜스태드 중국 주재 미국대사. (사진=AP/연합뉴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욕=이데일리 김정남 특파원] “중국 우한에서 억제될 수 있었던 게 세계적인 대유행으로 번졌다.”

다음달 퇴임하는 테리 브랜스태드 중국 주재 미국대사는 18일(현지시간) CNN과 인터뷰에서 “중국은 발병을 은폐하고 이를 초기에 지적한 의료진을 처벌했다”며 이렇게 말했다. 코로나19 팬데믹의 ‘중국 책임론’을 제기하며 직격탄을 날린 것이다. 이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맥을 같이 하는 주장이다.

브랜스태드 대사는 “트럼프 대통령은 당초 코로나19와 관련한 중국의 주장을 믿고 싶어 했다”면서도 “하지만 나중에 그게 사실이 아니라는 것을 알았다”고 했다. 중국은 코로나19 발병지가 우한이었다는 점에 의문을 표하고 있는데, 이를 정면으로 부인한 것이다.

브랜스태드 대사는 지난 2016년 12월 주중 대사로 선임됐다. 1980년대부터 당시 지방 관료로 재직했던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알고 지냈다고 한다.

그는 다만 “시 주석은 매우 강한 지도자”라면서도 “중국은 공산주의, 권위주의 체제를 갖고 있으며 이는 불행하게도 미국과는 매우 다르다”고 지적했다.

브랜스태드 대사는 더 나아가 “(공산주의 체제인) 중국이 잘못을 인정하지 않으려 하면서 모든 문제들을 일으켰다”며 “중국과 협력에 있어 미국뿐 아니라 전세계의 관심이 매우 떨어졌다”고 했다. 그는 “위구르족에 대한 학대, 홍콩과 남중국해에서 한 일 등은 많은 사람들을 멀어지게 만들었다”고도 했다.

CNN은 “브랜스태드 대사는 부임 때만 해도 중국으로부터 ‘오랜 친구’라며 환영 받았다”면서도 “그의 임기는 미·중 관계에 있어 가장 험난했던 시기”라고 전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