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72379 0912020091862872379 01 0103001 6.1.21-RELEASE 91 더팩트 62601437 false true false false 1600393196000 1600393215000

주호영 "서울동부지검, '추미애 아들' 수사 결과 인정 못 한다"

글자크기
더팩트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8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서울동부지검의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수사 결과를 인정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주 원내대표가 전날 정책위의장단 제1차 회의에서 발언하는 모습. /남윤호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종배 "나라와 대통령 위해 추미애 조속히 퇴진·경질해야"

[더팩트ㅣ허주열 기자]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8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서모 씨의 군 휴가 특혜 의혹 등에 대한 검찰 수사와 관련해 "서울동부지검의 수사 결과를 인정할 수 없다"고 말했다. 동부지검이 여러 가지 정황상 이 사건 수사에 적합하지 않다는 게 드러난 만큼 특임검사, 특별수사단, 특검 등을 통해 수사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4일간의 대정부질문에서 추 장관의 답변 태도는 차마 눈 뜨고 볼 수 없을 정도의 오만과 궤변, 세 치 혀를 놀린 그런 장이었다. 그것을 엄하게 나무라지 못하고 지나가는 것이 아쉽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주 원내대표는 "이제 남은 것은 팩트와 진실에 기해서 사실관계 그대로 밝히는 일"이라며 "동부지검이 수사하고 있지만, 저희는 그 수사 결과를 인정 못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추 장관이 보낸 검사장, 추 장관이 보낸 사람들로 (수사팀이) 짜여져 있을 뿐 아니라 수사를 8개월 지연하고 있고, 진술을 누락하려 했던 검사가 인사로 다른 청으로 갔음에도 복귀시켜 그 사람이 수사하게 하고 있다. 자기 사건에 자기가 혐의 없다고 미리 온 천하에 떠들어 놓고 자기가 보낸 검사장과 검사들이 결론을 내리는 이런 상황을 어느 국민이 인정하고 믿어주겠나"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주 원내대표는 "늘 입으로 달고 다니는 공정과 전혀 거리가 먼 수사 행태"라며 "지금이라도 추 장관이 떳떳하다면, 자신 있다면 특임검사나 특별수사단 아니면 국회에 특별검사를 신청해서 (의혹을) 밝혀야 한다. 자기 사건을 셀프로 자기가 결정하는 일이 있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종배 정책위의장은 "추 장관이 대정부질문에서 적반하장격으로 야당 의원들에게 억지와 궤변을 책임지라 하고, 고압적 자세로 윽박지르고, 아들이 안중근 의사의 '위국헌신' 정신을 실천해왔다고 국민들을 희롱했고, 이제 더 이상 아들 사생활을 캐지 말라고 방어막을 쳤다"라며 "추 장관이 이렇게 버티고 있다 보니까 국정이 온갖 난맥상에 빠졌다. 정부여당이 똘똘 뭉쳐서 추 장관을 지키려 하지만, 국민들은 추 장관을 신뢰하지 못하고 있다. 나라와 대통령을 위해서라도 조속히 스스로 퇴진해야 하고, 안 할 때는 대통령이 나서서 경질해야 마땅하다"고 강조했다.

sense83@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